로고


커뮤니티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구름산책자, 상설기획전, 특별프로젝트 / 리움미술관

김달진


구름산책자 

2022.9.2 - 2023. 1.8

리움미술관





리움미술관은 9월2일부터 △기획전시 ≪구름산책자≫ △상설 기획전시 ≪여월지항-如月之缸: 박영숙 백자≫, ≪공예 지금≫ △특별 프로젝트 ≪칼레이도스코프 아이즈≫, ≪전소정: 그린 스크린≫, ≪장영규: 추종자≫를 개막했다. 이번 6개의 전시와 특별 프로젝트는 아시아 예술과 사회를 조망하여 지속가능하고 상생하는 미래를 그려보고, 현대 도예와 공예, 사운드 작업 및 증강 현실(AR) 작품들을 선보이며, 새로운 장르적 시도와 결합을 통해 다양성을 드러낸다. 상설전시로 꾸려왔던 공간인 M1에는 현대 공예, M2에는 도예를 다룬 상설 기획전시를 개최하고, 미술관 로비의 미디어 월과 강당 라운지를 전시 공간으로 확장하여 동시대의 이슈를 바라보는 미술의 다채로운 측면을 경험할 수 있도록 특별프로젝트로 꾸며졌다. 8월26일 기자간담회는 곽준영 수석큐레이터의 구름산책자 전시안내와 질의응답, 상설 기획전시장, 1층 중앙로비에서 각 담당자가 전시와 프로젝트를 설명했다. 시대에 따라 변화하는 리움은 '연결하고 확장하며 동시대 미술을 선보인다'는 부제를 잘 보여주었다.








-----------------------------------------------------------------------------------------------------------------------


 기획전시 ≪구름산책자≫는 리움미술관에서 기획하는 첫 아시아 전시로, 미술·건축·디자인·음악·문학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가 24명/팀과 작품 45점을 23년 1월 8일(일)까지 선보인다. 전시는 문명 전환의 상상력이 요구되는 시기, 세계질서를 좌우하는 영향력이 확대된 아시아 사회와 예술의 역할에 대해 다시 질문을 던진다. 특히 지역과 국가의 경계를 넘나드는 확장된 시각과 새로운 문화적 연대의 필요성을 자각하며, 기존의 지정학적인 프레임에서 벗어난 보다 사려 깊고 자유롭고 지속가능한 미래의 가능성을 가늠해 본다.




 쿠마 켄고



곽준영 수석큐레이터 / 카타기리 카즈야 작품






돈 툰 하



문경원


전시제목의 ‘구름/클라우드’는 기후적, 공상적, 하이퍼링크적 의미를 두루 함의하는 21세기의 새로운 사회문화적 환경에 대한 은유이자, 지정학적 경계를 횡단하는 가상의 플랫폼이다. 전시는 이러한 클라우드 세계를 자유로이 활보하며 동시대와 미래사회 문제를 새롭고 비판적인 시선으로 바라보는 산책자, 실천가, 공상가들을 조명한다. 전시 주제는 △사려깊은 물질 △이상한 서프 모프 워프 △공감각적 몰입으로 나뉘고, 전시장에서 작품들은 서로 교차하고 뒤섞이며 미래적 상상을 제시한다.















△사려깊은 물질은 지속가능한 공존을 위한 다양한 재료를 발견하고 연구하며 이를 삶에 적용하기위해 실천하는 건축가, 디자이너, 작가의 작업을 다룬다. 신소재 오염 흡수 천을 사용하는 쿠마 켄고의 부드럽고 지속가능한 조각 설치 <SU:M>, 베트남 남부의 해수면 상승에 대비한 돈 탄 하의 수상가옥 <물 위의 대나무집>, 특유의 흡음성과 질감을 지닌 펠트를 벽돌처럼 쌓아 올린 에스티피엠제이 건축사사무소의 <고요의 틈>, 유연한 물성의 종이 모듈로 구성된 카타기리 카즈야의 <종이 사구> 등이 소개된다. 이들은 콘크리트나 철강처럼 크고 단단하고 무거운 재료 대신 대나무, 종이 등 자연과 어우러지는 재료를 사용하고, 과학 및 공학과의 융합을 통해 재료의 구조적, 기능적 확장 가능성을 탐구한다.

  

△이상한 서프 모프 워프는 구름산책자들의 자유롭고 비선형적인 미끄러짐과 상상력 가득한 이야기와 형식에 주목한다. 웹서핑과 하이퍼링크에 익숙한 이들은 막대한 데이터를 자유롭게 재편집하며 하이브리드를 창조하고, 다른 시공간에 걸쳐 있을 수 있는 능력을 발휘하여 낯설고 이상한 세계를 펼쳐낸다. 인간 외에 모든 것이 살아 움직이는 행성의 이야기를 다룬 SF작가 김초엽의 신작소설 <사모나 연작>, 중국 도교식 장례 풍습과 데이터 클라우드의 세계를 결합한 모토구오의 <당신은 거주하는가 떠나는가?> 등의 작품들은 불가능을 상상하는 예술의 힘으로 다양한 미래를 추측하고 직면한 문제들을 유쾌하게 풀어내며 공감과 연대의 가능성을 모색한다.

  

△공감각적 몰입은 현실과 가상, 물질과 비물질, 피지컬과 디지털이 경계없이 혼합되는 세계에서 변화하는 우리의 인지와 감각에 대해 다룬다. 일본의 전통 정원 양식을 디지털 버전으로 치환한 아지아오의 <카레산스이>, 인도네시아의 킬리만탄 지형을 네온 빛 그래픽 풍경으로 펼쳐 보이는 트로마라마의 <솔라리스>, 은은한 지구의 향을 머금은 안개고리를 뿜어내는 A.A. 무라카미의 <영원의 집 문턱에서>, 리움미술관의 건축공간을 신비로운 미래의 가상 복지공간인 ‘네펜테’로 시뮬레이션 한 로렌스 렉의 <네펜테 존(Leeum)> 등이 어우러져 초현실적 풍경이 펼쳐진다. 인간과 기계, 인공과 자연, 물질과 데이터가 뒤섞인 이 풍경은 오감과 뉴런을 동시에 자극하는 특별한 공감각의 세계를 경험하게 한다.


-----------------------------------------------------------------------------------------------------------------------


상설 기획전시 ≪여월지항如月之缸: 박영숙 백자≫, ≪공예 지금≫은 고미술 상설전(M1)과 현대미술 상설전(M2) 공간에서 각각 현대 공예와 도예 작품을 다루는기획전시를 개최하여 공예와 백자의 창의적인 확장에 주목한 새로운 해석을 시도했다 ≪여월지항如月之缸: 박영숙 백자≫전은 조선시대 실용기였던 ‘달항아리’를 통해 현대 도예와미술 매체로서 백자의 가능성을 탐색한 박영숙 작가의 작품세계를 조명한다. 전시는 박영숙의달항아리 작품 약 29여점을 현대미술 상설전(M2) 2층에서 11월 20일 까지 소개한다.


  


박영숙, 이우환 그림



박영숙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