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예술가의 일

  • 청구기호650.4/조54ㅇ;2021
  • 저자명조성준 지음
  • 출판사작가정신
  • 출판년도2021년 9월
  • ISBN9791160262391
  • 가격18,000원

상세정보

세상에 전설처럼 남겨진 예술가 33인의 이야기다. 한 예술가의 개별 세계가 어떻게 탄생하는지 그 과정과 여전히 그들의 영향력 아래 우리를 살게 하는 주요 작품을 통해, 예술가의 삶을 담백하면서 생동감 있게 담았다. 미술•음악•건축•영화•사진 등의 장르에서 일어난 예술가의 일을, 지금의 언어로 공감을 이끌어내며 ‘어떻게’와 ‘왜’를 바탕으로 읽게 한다.

책소개

“예술가의 일이란 사람들이 예술에 대해,

더 나아가 삶에 대해 생각하게 만드는 것이다.”

화폭 앞에서, 무대 위에서, 그리고 거리를 누비며

자신의 세계를 꿈꾸고 실현한 33인의 예술가들

미술, 음악, 건축, 영화 등 여러 예술 장르에서 예술적 영감과 재능을 발휘하여 자신의 이름을 곧 예술로 만들어낸 사람들. 화폭 앞에서, 무대 위에서, 그리고 거리를 누비며 자신의 세계를 구축하고 실현한 예술가 33인의 이야기를 담은 『예술가의 일』이 출간되었다.

미치광이, 괴짜, 이단아, 이방인. 이 단어들은 모두 한 시대를 빛내고 인류사에 위대한 유산을 남긴 예술가들이 당대에 들었던 평가다. 미치광이라 불리며 건축학교를 꼴찌로 졸업한 건축가 안토니 가우디, 기행을 일삼았던 클래식계의 이단아 글렌 굴드, 발레 공연을 하다가 외설죄로 체포된 무용수 바츨라프 니진스키. 하지만 안토니 가우디는 성스러운 건축물로 바르셀로나를 세계적인 도시로 우뚝 세웠고, 글렌 굴드의 음악은 지구를 대표하는 음악이 되어 무인탐사선 보이저호에 담겼으며, 바츨라프 니진스키는 발레라는 장르를 현대예술 영역으로 이끌었다. 세계의 일반적인 흐름과 형태와 다르다는 이유로 저평가되기도 했던 이들은 이제 한 예술 장르를 대표하는 아이콘이 되어 예술사에 이름을 새겼고, 그들의 삶은 전설이 되었다.

『예술가의 일』은 예술가의 세계가 탄생하는 과정과 여전히 그 세계의 영향력 아래 살게 하는 주요 작품들을 통해 예술가의 일과 삶을 생동감 있게 담아냄으로써 ‘한 예술가의 세계는 어떻게 탄생하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답을 제공한다.『예술가의 일』은 매경 프리미엄에 인기리에 연재 중인 예술 에세이 ‘죽은 예술가의 사회’를 수정, 보완하여 묶은 책이다. 매일경제 신문사 기자이기도 한 저자 조성준의 필치는 읽기 쉽고 담백하면서도 깊이가 있다. 길지 않은 분량 안에 사회와 문화, 역사와 정치를 통해 시대를 풍미한 예술가들을 들여다보고 있기 때문이다.

데이비드 보위, 구스타프 말러, 장국영, 마르크 샤갈. 이들 또한 이름이 곧 예술을 대표하는 사람들이다. 하지만 우리는 데이비드 보위의 〈Space Oddity〉가 아폴로 11호의 달 탐사를 생중계하며 배경음악으로 깔렸다는 사실을, 구스타프 말러가 당대 최고의 정신과 의사이던 프로이트를 찾아가 고민을 털어놓았다는 것을, 마르스 샤갈이 히틀러의 숙청 대상이었다는 점은 좀처럼 알지 못한다. 『예술가의 일』은 이러한 이면의 이야기들을 통해 예술가의 삶과 작품을 단편적으로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예술가가 ‘왜 그럴 수밖에 없었는가’, ‘왜 이러한 작품을 창조했는가’를 보여준다.

“당신이 편안하다고 느낀다면, 그건 당신이 죽었다는 뜻이다.” 데이비드 보위의 말이다. 장르를 불문하고 오로지 예술만을 위한 최대한의 삶을 살다가 떠나간 예술가의 모습, 삶의 풍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일을 묵묵히 밀고나간 예술가의 모습에서 우리는 삶의 불굴의 의지를 읽는다.


“천재는 태어나고, 전설은 만들어진다”

위대한 몰입으로 가득했던

경이로운 예술가의 ‘일’이 주는 전율

『예술가의 일』에 담긴 예술가들의 공통점은 바로 세상을 떠난 예술가라는 것이다. 그렇기에 예술가와 작품에 대한 평가를 내리기는 쉽지만, 동시에 이 평가는 단편적일 수밖에 없다. 조성준 작가는 필립 로스의 책 『아버지의 유산』을 읽던 중에 그의 부고 소식을 접했는데, 그것이 바로 이 책을 쓰게 된 계기가 되었다. 병든 아버지를 관찰, 기록하며 죽음에 골몰했던 아들도 결국 세상을 떠난다는 사실을 접한 작가는 한 인간이, 한 세계가 소멸한다는 것의 의미에 대해 고심하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고 작가는 필립 로스처럼 이미 세상을 떠난 예술가들의 사연이 궁금했다고 말한다. 그들은 어떤 일을, 어떠한 마음으로 하였을까? 이렇듯『예술가의 일』은 우리에게 예술가의 대표 작품만이 아니라, 일생을 바쳐 한 세계를 구축한 예술가의 삶부터 먼저 들여다볼 것을 제안한다.

『예술가의 일』에는 오늘날 ‘전설’이라 불리는 예술가 33인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국내의 첫 여성 영화감독 박남옥부터 거리의 어둠을 수집한 사진작가 비비안 마이어, 일본 에도시대 우키요에 화가 가쓰시카 호쿠사이, 글램록의 대표주자 데이비드 보위에 이르기까지 장르와 시대, 국적을 넘나들며 강렬한 에너지로 독보적인 세계를 구축해온 예술가들의 삶을 면밀하게 들여다보았다. 조성준 작가가 들려주는 예술가들의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천천히 따라가다 보면, 마치 부활한 듯 어느새 다시 생생하게 살아 숨 쉬고 있는 예술가들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화성에서 온 록스타, 1200억짜리 낙서, 피카소가 질투한 예술가……

오로지 예술만을 위해 최대한의 삶을 살았던

33인의 이면의 이야기를 만나다!

가쓰시카 호쿠사이의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 에드바르 뭉크의 〈절규〉, 마르크 샤갈의 〈도시 위에서〉, 프리다 칼로의 〈엘뢰서 박사에게 보내는 자화상〉. 이 작품들은 모두 예술가의 이름만 들어도 저절로 떠오를 정도로 유명한 대표 작품들이다. 하지만 이 작품들이 왜 유명해졌는지, 어쩌다 한 시대를 대표하는 예술 작품이 되었는지에 대한 답은 쉬이 내리기 어렵다. 여기에 대한 답을 알기 위해선 예술가의 ‘삶’과 ‘일’ 그 자체를 들여다보는 게 중요하다. 『예술가의 일』은 한 예술가의 세계가 탄생하는 시점부터 그들의 인생사는 물론, 당시의 문화·정치·사회적 흐름까지 담아낸 책이다. 〈가나가와 해변의 높은 파도 아래〉가 서양의 일본풍 찬양에 어떤 영향을 주었을까? 뭉크는 어떠한 상태에서 〈절규〉처럼 강렬한 그림을 그릴 수밖에 없었나? 프리다 칼로의 자화상 안에는 당시 칼로가 느꼈던 아픔이 어떤 방식으로 표현되었을까? 샤갈의 그림에서 엿볼 수 있는 사랑과 희망의 색채는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던 걸까? 그 밖에도 화성에서 온 외계인 록스타로 불리던 데이비드 보위, 1200억짜리 낙서의 주인공인 그래피티 아트의 개척자 바스키아, 당대 최고의 명성을 누렸던 피카소도 경계했으며 “아무도 그보다 멀리 갈 수 없다”고 사르트르가 평했던 조각가 자코메티 등, 『예술가의 일』은 예술가와 그의 작품에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줌으로써 작품에 대한 인식을 확장시킬 뿐만 아니라, 한 예술가의 예술 세계를 총체적으로 그리는 데 도움을 준다.


이 작품에 깃든 일본적인 미학에 감탄한 예술가는 고흐를 제외하고도 많다. 드뷔시는 호쿠사이의 파도에서 영감을 받아 교향곡 〈바다〉를 완성했다. 로댕의 연인이자 그 자신도 조각가였던 카미유 클로델도 호쿠사이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남겼다. _본문 중에서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위대한 예술가가 우리에게 남긴 유산들

『예술가의 일』은 시대와 장소, 그리고 장르에 따라 예술가를 분리하지 않는다. 예술가들이 어떤 태도로 어떠한 삶을 살았는가에 따라 여섯 개의 챕터로 분류했다. 예술 장르의 경계를 넘어 다른 세상을 꿈꿨던 예술가들, 세상의 풍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의 일을 묵묵히 밀고 나간 예술가들, 세간의 편견을 자신의 예술로써 맞선 예술가들, 고독을 예술로 승화시키며 오로지 예술만을 위한 최대한의 삶을 살다가 간 예술가들. 우리는 이런 예술가들로부터 치열한 예술 정신을, 더 나아가 삶에 대한 태도를 배운다. 사진작가 다이앤 아버스는 사회에서 배제된 사람들의 앞에서 사진기를 들었고, 비틀스의 멤버였던 존 레넌은 반전反戰을 외치는 혁명가가 되었다. 『예술가의 일』을 통해 예술가들의 삶 자체가 곧 예술이 되어 우리에게 위대한 유산으로 남았음을 알 수 있다.


2018년 3월 8일 《뉴욕타임스》에 ‘간과된 여성들Overlooked’이란 기사가 실렸다. 역사가 제대로 평가하지 못한 여성 15명에 대한 뒤늦은 부고 기사다. 이 명단에는 다이앤 아버스도 포함됐다. 《뉴욕타임스》는 그를 “사회의 주변부를 기록한 작가”라고 평가했다. 그때의 주변부 삶과 지금의 주변부 삶은 얼마나 다를까. 혹시 나도 그들을 간과한 사회의 동조자가 아닐까. 다이앤의 사진은 답하기 낯부끄러운 질문을 던진다. _본문 중에서


지은이 | 조성준

중앙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하고 2014년부터 매일경제 신문사 편집부에서 근무했다. 온라인 뉴스플랫폼 매경프리미엄에 칼럼 ‘죽은 예술가의 사회’를 연재하고 있다.

목차


4 작가의 말


1. 경계를 지우고 먼 곳으로

14 화성에서 온 록스타 데이비드 보위

24 어려운 음악을 듣는 이유 구스타프 말러

36 이상한 것들의 마법사 다이앤 아버스

46 천재이면서도 천재만은 아닌 바츨라프 니진스키


2. 우직하게, 천천히, 한 걸음씩

60 일본이라는 환상의 시작 가쓰시카 호쿠사이

70 사막에서 다시 태어난 화가 조지아 오키프

82 겨울을 찍지 않은 감독 오즈 야스지로

90 다른 세상을 꿈꾸게 하는 목소리 어리사 프랭클린

98 그럼에도, 사랑의 색을 칠하다 마르크 샤갈

110 묵묵히 벽돌 하나를 더 쌓았다 안토니 가우디


3. 아물지 못한 상처

126 “내 고통은 초현실이 아니야” 프리다 칼로

136 잊혀지지 않을 슬픈 전설 천경자

148 비극 속에서도 피어난 봄 빌 에번스

158 1200억짜리 낙서 장미셸 바스키아

168 바람과 함께 사라진 청춘 장국영

178 위대하고 쓸쓸한 무표정 버스터 키튼


4. 전쟁터에 내던져진 싸움꾼처럼

190 영화를 찍으려 세상과 싸웠다 박남옥

198 20세기 예술의 수호자 페기 구겐하임

208 우연이 만들어낸 위대함 존 레넌

220 1896년생 나혜석과 1982년생 김지영 나혜석

232 서울에 불시착한 우주선 자하 하디드

246 여자의 몸은 여자가 그린다 수잔 발라동


5. 고독마저 그들에겐 재료였을 뿐

260 우주를 떠도는 음악 글렌 굴드

272 일본에선 ‘조센징’, 한국에선 ‘이방인’ 이타미 준

284 〈캡틴 마블〉에 너바나 음악이 나오는 이유 커트 코베인

296 영혼을 위로하는 만화 다니구치 지로

306 고독 뒤에 가려진 고독 에드워드 호퍼

316 어둠을 수집한 보모 비비안 마이어

326 평생을 애도의 마음으로 에드바르 뭉크


6. 예술과 삶이 만나는 시간

340 수수께끼를 그린 화가 르네 마그리트

352 인간을 고발한 좀비 아버지 조지 로메로

362 걷고, 걷고, 또 걷는 인간들 알베르토 자코메티

374 무엇이 인간을 움직이는가 피나 바우슈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