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커뮤니티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김중업건축박물관 / 김중업을 아시나요?

김달진

김중업건축박물관은 안양시 만안구 석수동에 위치한 ㈜유유산업 안양공장을 리모델링 한 건물로, 우리나라 근대건축계의 거장인 故 김중업이 설계하였다. 유유산업 공장은 그의 초기 작품으로서 공장건물에 조각작픔을 접목시키는 등 독특한 형태를 갖고 있다. 현재 그가 설계한 건물 중 김중업건축박물관과 안양박물관 등 4개 동이 현존하고 있으며 이를 리모델링하여 전시관 및 사무동 등으로 사용하고 있다.


김중업건축박물관은 이렇게 안양의 뿌리와 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안양사지와 근대 건축계 거장의 건축물을 동시에 만날 수 있는 장소이다. 같은 부지안에 안양박물관이 있으며 안양문화예술재단이 운영하며 부근에 공공미술프로젝트로 조성된 안양예술공원이 있다.  







김중업(1922-1988)은 평양에서 태어나 1941년 일본 요코하마[橫濱]공업고교 건축과를 졸업하고, 8·15광복 후 1946∼1952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조교수로 있었다. 1952년 한국 현대건축가로는 처음으로 유럽에 진출하여 프랑스의 르코르뷔지에 건축연구소에서 4년간 수업하고 귀국, 1956년 홍익대학교 건축미술과 교수, 같은 해 김중업 합동건축연구소장이 되었으며, 1956~1965년에는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심사위원으로 활약하였다.

1971∼1978년 프랑스 파리 및 미국 프로비던스에서 활동하였다. 1972년 파리건축대학 대학원을 졸업하였으며, 1971∼1975년에는 프랑스 문화부의 고문건축가였다. 1976년에는 미국 로드아일랜드 미술대학 교수와 하버드대학교 객원교수가 되는 등 유럽은 물론 미국에서도 크게 활약하였다.


1957년 4월중앙 공보관에서 제1회 김중업건축작품전람회를 개최하였고, 1971년 10월신세계백화점 화랑에서 제2회 작품전을 열고 그 동안의 작품과 프랑스 정부가 만든 영화 「건축가 김중업」을 선보였다.

서울이 당면한 도시계획·건축 등의 문제에 대한 정부시책을 과감하게 비판하였다가 1971년 11월 출국하여 프랑스에 거주하게 되었고, 1972년 3월르 코르뷔지에 재단이사로 선임되었다. 그 뒤 미국으로 이주하여 프로비던스대학에서 교편을 잡다가 1979년 귀국하여 별세할 때까지 많은 작품을 남겼다.


초기 대표작품으로는 「명보극장」(1956), 「서강대학교 본관」(1958), 서울 장위동「‘人’자의 집」(1958), 「드라마센터」(1959) 등이 있다. 1960년 그의 대표작으로 평가되는 「주한프랑스대사관」을 선보였는데, 콘크리트로 지붕 처마선을 직선과 곡선으로 처리한 형태와 단아한 전체구성 및 공간처리는 한국의 얼과 프랑스다운 우아함이 잘 어우러진 건물로서 한국 현대건축에 큰 영향을 주었다. 그 뒤의 주요작품으로는 「설씨 청평산장」(1962), 「제주대학 본관」(1964), 「서산부인과의원」(1965), 「부산 UN묘지 정문」(1966), 「3·1빌딩」(1969) 등이 있다.

1970년대 외국에 체류하며 설계한 작품으로는 「성공회회관」(1974), 「한국외환은행본점 설계경기안」(1974) 등이 있으며, 1979년 귀국 후에는 「바다호텔」(1980)·「하늘교회」(민족대성전, 1980) 등의 계획안을 발표하였고, 「KBS국제방송센터」(1988), 「올림픽공원 상징조형물」(1988) 등을 설계하였다.


1962년 서울특별시 문화상, 1965년주한프랑스대사관 설계로 프랑스정부로부터 국가공로훈장과 슈발리에(Chevalier) 칭호, 1985년 산업포장(건설유공 부문) 등을 받았다. 저서로 『김중업』-건축가의 빛과 그림자-(열화당 1984)


지난 2021년 4월12일 비가내렸고 김중업건축박물관 소장품, 수첩, 설계도면, 사진 등 유물평가심의에 다녀왔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