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김상열 개인전: Différance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유진갤러리는 한국 미술의 중추를 담당하고 있는 대표적인 작가 김상열(b.1966)의 개인전 《Différance》를 선보인다. 전시는 유진갤러리와 김상열이 전속계약을 체결한 후 갖는 첫 개인전으로서 20여 년이 넘는 시간동안 펼쳐온 그의 작품세계를 심도있게 조망하는 자리이다. 전시의 제목이자 프랑스의 철학자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가 이야기한 개념인 différance(차연)은 ‘차이’와 ‘지연’이 결합된 단어로 의미의 중첩과 다른 해석을 통해 지워짐 뜻하며, 그가 자연을 대하고 작업하는 방식과 닮았다. 전시는 그의 시그니처인 Secret Garden과 Wind Garden 시리즈의 2022년 신작들을 비롯하여 이번 전시를 작업한 그의 500호 대형 신작을 감상할 수 있다. 그럼으로써 그의 예술적 커리어를 아카이브의 형태로 재조명하고, 회화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제기한다.

 

Secret Garden 시리즈는 그에게 명성을 가져다주었다. 먼지의 흔적에서 영감을 받아 시작하게 된 독특한 작업은 그야말로 비밀스러운 감각을 발산한다. 흑백의 이미지는 마치 창호지 너머 어른거리는 잎의 그림자를 연상하게 하며 한편으로는 짙은 안갯속, 또는 눈보라 속에서 희미하게 드러나는 초현실적인 느낌을 주기도 한다. 시간의 축적이 담겨있는 Secret Garden 시리즈 신비로우면서도 경외심 가득한 자연과 회화를 대하는 그의 태도를 엿볼 수 있다. 전시는 최근 한 층 풍부해진 컬러 시리즈들도 함께 만나볼 수 있어 깊이를 더한다.

 

전시는 그의 비교적 최근 작업 시리즈인 Wind Garden을 하이라이트한다. 겨울철 화목난로를 때고 남은 재를 캔버스에 미디엄과 섞어 바르고, 물감을 도포한 후 첩첩이 쌓인 산줄기의 형상을 천천히 드러내는 작업으로, 이전 시리즈와 비교하여 추상성을 지니며 공감각적 감상을 갖게 한다. 가령 고요한 산의 실루엣에서 대양의 파도소리를 느낄 수 있으며, 저 멀리서 한 줄기 불어온 바람이 피부에 닿는 듯 하다. 김상열은 형태의 네거티브에 색을 부여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서로 다른 농도의 색면(色面)이 중첩되어 완성된 그의 회화는 구상과 추상 그 사이에 놓여있다. 그의 화면은 심미성과 맞닿아 있으면서 회화적 고민과 자연에 대한 경외가 직조되어 만든 리듬이라고 할 수 있다.

 

김상열의 작품은 국립현대미술관 미술은행, 대구미술관, 수피아 미술관 다수의 기관에 소장되어 있다. 동양과 서양의 아름다움이 미묘하게 조화시키는 그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러브콜을 몸에 받고 있다.



Eugene Gallery is delighted to present the 22nd solo exhibition of Kim Sang Yeoul (b.1966), Différance, who has been leading the mainstream Korean fine art scenes. The exhibition highlights and overlooks his artistic career ranging over 20 years. In particular, it is the first show of him after signing an exclusive contract with Eugene Gallery. Kim Sang Yeoul incorporates rather mysterious scenery and his reverence of nature in his paintings. The exhibition provides an opportunity to fully appreciate an array of Kim’s signature works named Secret Garden and Wind Garden series executed throughout his career as well as a large-scale triptych sizing over 5 meters specially commissioned for this show. In doing so, Eugene Gallery illuminates and archives his world of art and poses question of what painting is.

 

Secret Garden series gave Kim a great fame. Inspired by the traces of dust in his atelier, his distinctive methodology of painting exudes a truly secretive mood. Looking at his black and white paintings, the viewers unfold their rich imagination. They can think of glimmering shadow of leaves cast on curtains; they are provided with a surreal feeling of a foggy landscape. The exhibition is also enriched by his relatively recent works, the colored pieces of Secret Garden. Kim’s artistic practice involves arranging natural objects on his canvas and delicately spraying the paints to create the shadowy images. Repeating this process over a prolonged amount of time, the paintings consist of countless layers that seem incredibly flawless. This is the way that Kim reflects his awe of nature and attitude toward the being of painting itself. 

 

However, the most notable body of art in this exhibition is indeed Kim’s Wind Garden series. In contrast to previous series, Wind Garden shows more abstract imagery and yields multi-sensory appreciation. In the beginning, Kim applies ash that he collects from his fireplace and covers the surface with dark acrylic paints in order to give visual depth. Then, he reveals the silhouettes of deep mountains with brighter colors that eventually seem beautifully layered. As a result of continued contemplation and perseverance to bring the image of nature more effectively to his canvas, the artist chooses to color the negative area to form the image.

 

Besides, Kim’s paintings and his artistic process remind us of the concept of différance, which is also the title of the show. A term coined by a French philosopher Jacques Derrida, it combines the meaning of ‘to differ’ and ‘to defer’. It happens by the time when the ‘e’ is being replaced by ‘a’ in the word différence. Briefly saying, the meaning is reiterated and slipped away with another interpretation. Traces are present but simultaneously absent. Wind Garden allows the viewers to feel the traces of nature with five senses. For instance, the silhouettes of mountains bring the melody of an ocean; a breeze from far away lands upon our skin. When it comes to Kim’s canvas, the accumulated colored fields with various density provide an abstractness thereby positioning his work of art somewhere in between abstract and figurative. His research like what is mentioned is his endeavor to surmount the boundaries of paintings and to reach the essence of art.

 

Sang Yeoul Kim’s works are collected in largely across museums including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s, Korea; Daegu Museum of Art. Harmonizing the aesthetics of the east and west, he is widely welcomed and wanted internationally. Furthermore, this solo exhibition of Kim shall be an opportunity for Eugene Gallery to offer Kim’s work to collectors with considerable depth and expertise.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