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예술 평화:0시의 현재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갈등과 폭력, 혐오의 시대를 예술로 헤쳐나가기

송동, 쉬빙, 장샤오강, 아이다 마코토, 오자와 츠요시 등 

동아시아 스타작가들을 한 자리에 모아

한,중,일 예술가의 ‘평화’를 향한 메세지


 울산시립미술관은 한, 중, 일 3개국 작가가 참여하는 현대미술 기획전 《예술 평화: 0시의 현재》를 개최한다. 전시기간은 5월 19일부터 9월 18일까지다. 

이번 전시는 인류가 처한 사회적 대립, 갈등, 폭력, 혐오 현상을 예술을 통해 치유하고 타자와 공생하는 대안적 삶을 모색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이번 전시의 참여작가는 동아시아의 한국, 중국, 일본 3국의 작가들로 총 11명(팀)이 참여한다. 홍순명, 이용백, 김승영, 박재훈(이상 한국), 아이다 마코토, 오자와 츠요시, 스노우플레이크, 침↑폼 프롬 스마파!그룹(이상 일본), 장 샤오강, 쉬빙, 송동(이상 중국)이 참여작가이다. 작품장르는 설치, 회화, 영상, 사진, 퍼포먼스를 아우른다. 


한,중,일은 지리적으로 인접할 뿐 아니라 근현대사를 공유하며 냉전, 근대화, 도시화, 산업화 등 사회문화적으로도 커다란 공통분모를 공유하기에 이들의 작품이 한데 모인 국제전은 큰 파급력을 갖는다.  


전시 제목에 포함된‘0시(Zero Hour)’는 군사 용어인데, 계획된 행동이 개시되는 결정적인 순간을 의미한다. 이번 전시에서‘0시의 현재’는 자본주의와 국가 이기주의가 최극단에 다다른 폐허의 시대, 즉 ‘끝’에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시작을 내다보고자 하는 의지를 담고 있다. 역사는 절체절명의 위기의 지점에서 다시 시작하기를 반복해 왔기에 각종 재난과 국가 간 갈등이 팽배한 현시점에서 다시 한번 냉철한 자기진단의 시간이 필요함을 이번 전시는 말하고 있다. 


《예술 평화: 0시의 현재》는 우리가 처한 현시대를 비판적으로 수용하는 것에서 한 걸음 나아간다. 이를 통해 ‘평화’의 확장된 의미를 성찰하는 것과 동시에 인류 공동체가 그리는 ‘화합과 상생’의 미래를 제안하고자 한다. 


전시 연계 행사로, 전시 개막식 직전에 아티스트 토크가 진행된다. <예술 평화: 0시의 현재>에 참여하는 아이다 마코토, 오자와 츠요시, 침↑폼 프롬 스마파!그룹이 직접 자신의 작업이야기를 들려줄 예정이다(참여작가는 변경 가능) 이들 참여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슈퍼플랫-마이크로팝을 지나 동시대, 사회참여 예술까지 일본 현대미술의 전반을 탐구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일시는 2022년 5월 19일 목요일 오후 1:30-3:30이며, 장소는 1층 울산시립미술관 다목적홀이다. 

신청을 희망하는 자는 이메일 제목에 “아티스트토크_신청자 성함_신청 인원”(1인당 최대 2명까지)라고 적고 piljoo2021@korea.kr 로 보내면 된다. (선착순 50명 한정) 

미취학 아동은 입장 불가(초등 3년 이하는 부모 동반)다.



홍순명, 레버쿠젠, 사진제공: 홍순명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