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한국의 채색화전:생의 찬미

  • 전시분류

    단체

  • 전시기간

    2022-06-01 ~ 2022-09-25

  • 참여작가

    조계종 중봉 성파 대종사, 강요배, 박대성, 박생광, 송규태, 신상호, 안상수, 오윤, 이종상, 한애규, 황창배 등 작가 60여 명

  • 전시 장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관

  • 유/무료

    유료

  • 문의처

    02.2188.6000

  • 홈페이지

    http://www.mmca.go.kr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국립현대미술관, 한국의 채색화 특별전 《생의 찬미》 개최

 ◇ 국립현대미술관 최초 한국의 채색화 특별전시
  - 벽사, 길상, 교훈, 감상 등 근대 이전 전통 채색화 역할 조명
  - 조계종 중봉 성파 대종사를 비롯 강요배, 박대성, 박생광, 송규태, 신상호, 안상수, 오윤, 이종상, 한애규, 황창배 등
작가 60여 명, 80여 점 출품
  - 전시장을 생동감있게 구현한  ‘디지털트윈 미술관’, 누구나 PCˑ모바일로 관람
  - 6월 1일(수)부터 9월 25일(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한국의 채색화 특별전 《생의 찬미》를 6월 1일부터 9월 25일까지 과천에서 개최한다. 

민화와 궁중회화, 종교화, 기록화 등을 아우르는 한국의 채색화는 우리의 삶과 함께하며 나쁜 기운을 몰아내고(벽사) 복을 불러들이며(길상) 교훈을 전하고(문자도) 중요한 이야기를 역사에 남기고자 하는(기록화) 등 다양한 역할을 해왔다. 채색화는 전통 회화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음에도 조선시대이후 문인들의 수묵 감상화 위주 미술사 서술이 주류를 이루면서, 그리고 장식과 기복의‘역할’을 지닌 회화를 순수예술로 보지 않았던 근대 이후 예술개념의 형성으로 인해 오랫동안 한국 미술사에서 소외됐다. 《생의 찬미》는 국립현대미술관 최초로 채색화를 재조명함으로써 기울어진 한국미술사의 균형을 맞추고자 한다.


이종상, 원형상(源型象) 89117-흙에서, 1989, 동유화, 370x 1230cm(407pcs), MMCA 이건희컬렉션


이번 전시는 한국 채색화의 전통적인 역할에 주목하고, 각 역할별로 19세기~20세기 초에 제작된 민화와 궁중장식화, 그리고 20세기 후반 이후 제작된 창작민화와 공예, 디자인, 서예, 회화 등을 아우르는 다양한 장르 80여 점의 작품들로 구성된 특별전이다. 전시에는 제15대 조계종 중봉 성파 대종사를 비롯한 강요배, 박대성, 박생광, 신상호, 안상수, 오윤, 이종상, 한애규, 황창배 등 다양한 분야의 작가 60여 명이 참여한다. 송규태, 오순경, 문선영, 이영실 등 현대 창작민화 작가 10여 명도 참여하는데 그중 3인 작가의 커미션 신작을 포함하여 13점이 최초로 공개된다. 

전시는 전통회화의 역할을 ‘벽사’와 ‘길상’, ‘교훈’과 ‘감상’등 네 가지 주제, 6개 섹션으로 구성했다.

스톤 존스턴, 승화, 2021, 4채널 영상, 사운드 설치, 12분


첫 번째 ‘마중’에서는 가장 한국적인 벽사 이미지인 처용을 주제로 한 스톤 존스턴 감독의 영상 <승화>로 전시를 마중한다. 


성파, 수기맹호도, 2012, 패널에 옻칠, 162x570cm, 작가 소장


두 번째 ‘문 앞에서: 벽사’에서도 길상의 첫 역할인 벽사의 의미를 담은 도상들로 시작된다. 신상호 작가의 <Totem(토템상)>을 시작으로 <욕불구룡도>와 <오방신도>, <호작도>, 조계종 중봉 성파 대종사의 <수기맹호도>와 같은 전통적인 도상들이 한애규의 <기둥들>, 오윤의 <칼노래> 등과 함께 펼쳐진다. 

세 번째 ‘정원에서: 십장생과 화조화’에서는 전통적인 길상화인 십장생도와 모란도 등 19세기 말 작품부터 길상 도상의 의미와 표현의 확장을 모색해 온 최근의 회화와 영상까지 ‘길상’을 중심으로 구성된다. <십장생도> 병풍과 함께 김혜경의 영상 작품 <길상>, 전혁림의 <백낙병>, 김종학의 <현대모란도>, 손유영의 <모란숲>, 홍지윤의 <접시꽃 들판에 서서> 등의 작품이 포함된다. 


이정교, 사방호, 2022, 자작나무 합판에 채색, 800x800x235cm(x4)


네 번째 ‘오방색’에서는 높은 층고의 열린 공간 중앙홀에 2개의 작품이 설치된다. 모두 오방색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김신일의 설치작품 <오색사이>와 이정교의 거대한 네 마리 호랑이 작품 <사·방·호>가 선보인다. 


작자미상, 매화 책거리도(8폭 병풍), 19세기, 종이에 채색, 118x292cm, 개인 소장


다섯 번째 ‘서가에서: 문자도와 책가도, 기록화’에서는 정원을 지나 들어간 어느 서가에서 만난 책과 기록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 공간에서는 8명의 작가들이 선보이는 다양한 문자도와 이번에 최초로 공개되는 <매화 책거리도>(8폭 병풍)를 포함한 다양한 책가도, 그리고 우리나라 역사상 격변의 시기를 입체적으로 조명한 기록화들을 경험할 수 있다. 

마지막 ‘담 너머, 저 산: 산수화’에서는 서가를 나와 다시 정원에 들어서며 보이는 담 너머 펼쳐진 산수화로 구성되어 있다. 다른 채색화 분야와는 다르게 감상화로 분류되어 중앙화단에서도 크게 유행했던 산수화의 다양한 변주를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   

MMCA_생의 찬미_디지털트윈



한편, 이번 전시는 국립현대미술관 최초로 온라인상에 현실과 동일한 디지털트윈전시 공간을 구축하여 실제 전시장 관람이 어려운 전국 각지의 관람객들이 집에서 PC나 개인 휴대폰으로도 전시를 실제처럼 경험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를 통해 단순한 온라인 전시 관람을 넘어 시공간에 제한이 없는 특화된 디지털 미술관으로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 “이번 전시는 전통 채색화가 국내 현대미술계에서 자리하고 있는 위치와 근대 이전 전통 채색화의 역할을 조명해보고자 마련된 특별전시”라며, “이를 통해 향후 한국 채색화가 다시 도약하고 한국회화사의 균형을 찾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우환, 관계항, 1979, 종이에 수채, 64.8x54.5cm, MMCA 소장



■ 전시 개요
ㅇ 전 시 명: (국문) 한국의 채색화 특별전 《생의 찬미》
             (영문) Prayer for Life : Special Exhibition of Korean Polychrome Painting
ㅇ 전시기간: 2022년 6월 1일(수) ~ 9월 25일(일)   *상황에 따라 변동 가능
ㅇ 전시장소: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1, 2 전시실 및 중앙홀 
ㅇ 출 품 작: 회화, 공예, 그래픽디자인, 영상, 설치 등 60여 명의 작가, 작품 80여 점 
ㅇ 주    최: 국립현대미술관

※ 상기 일정은 상황에 따라 변경될 수 있습니다.  
   세부 일정은 추후 국립현대미술관 누리집(www.mmca.go.kr)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이화자, 초여름, 1989, 종이위에 분채, 190x240cm


■ 《생의 찬미》 디지털트윈 미술관
http://prayer-for-life.kr (미술관 누리집에서도 전시 기간 내 확인 가능)
□ 일반인 전화문의: 02-2188-6000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대표번호)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