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당신이나 나 같은 사물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전 시 명 당신이나 나 같은 사물 A Thing Like You And Me
참여작가 손유화, 이현주, 정수
전시기간 2022. 1. 13 (목) – 2. 25 (금) 
관람안내
-장    소 : 신한갤러리 서울시 강남구 역삼로 251 신한은행 강남별관 신관 B1 신한아트홀 內
-관람시간 : 화~토 10:30~18:30 (일, 월 및 설날 연휴 휴관, 예약제 운영)
-관 람 료 : 무료



■ 당신이나 나 같은 사물 A Thing Like You And Me 展
신한갤러리는 1월 13일부터 2월 25일까지 ‘2022 Shinhan Young Artist Festa’ 그룹 공모전에 선정된 손유화, 이현주, 정수 작가의 «당신이나 나 같은 사물»을 개최한다. 전시 제목인 «당신이나 나 같은 사물»은 히토 슈타이얼의 책 『스크린의 추방자들』 속 한 챕터에서 가져온 문구로, 각자의 주제를 조형적으로 진지하게 탐구하며 활동해 온 세 명의 작가가 사물을 단순한 물리적 실체나 부동의 분리된 객체로 이해하는 방식을 넘어 새로운 관점에서 바라보고자 하는 의도를 보여준다. 이것은 마치 하나의 테이블을 가운데 두고, 예민하고 날카로운 관람자의 감각이 여기에, 둔감한 물질로 구성된 사물이 저기에 앉아있는 듯한 일반적인 상정에서 벗어난다. 그리하여 전시는 사물을 에너지, 운동, 긴장, 힘, 숨은 역량, 유기적인 파장을 응축한 것으로 규정하고 재해석한다. 이러한 관점을 바탕으로, 손유화, 이현주, 정수 세 작가는 사물에 대한 서로 다른 시각적 표현법을 하나의 공간 안에 펼쳐내고 있다. 전시는 단순히 세 작가가 제작한 물리적 사물의 집합이나 배치로 구성된 것이 아니라, 사물과 이미지를 하나의 비가시적인 힘으로 바라본다. 이 비가시적인 힘은 물리적인 현상이나 감각, 개념이나 역사적 맥락의 확장 혹은 침묵하고 실패하는 서사로 변모하여 전시장 안에 잠복해있다.




■ 작가소개 : 손유화
손유화 작가는 회화의 확장성에 주목하여 익숙한 듯하지만 낯선 경험의 회화 작업을 지속해왔다. 물감의 물성을 활용하여 기존 회화의 외형과 형식을 확장하고 언어를 통해 매체를 관찰하며 회화의 본질을 드러내고 숨기기를 반복한다. 작가는 작업에서 주로 활용하는 유화물감을 하나의 사물, 즉 기성품으로 인식하고 사물+사물의 결합을 통해 다소 엉뚱한 방식으로 회화의 외형을 낯설게 보이게 하고 관람자에게 다른 접근 방법을 유도한다. 서울과 런던에서 서양화, 순수미술, 미술이론과 철학(Studio based)을 전공하였다. 주요 개인전으로 «회화와 회화하다»(에이라운지갤러리, 서울, 2021), «Dear Painting»(CSM Project Space, 런던, 2018) 외 «교차된 시선»(대구예술발전소, 대구, 2020), «뉴 드로잉 프로젝트»(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 2019), «WW SOLO Award»(WW Gallery, 런던, 2013)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하였다.

 

손유화, ‹당신을 기다렸어요(I’ve been waiting for you)›, oil on canvas, 10×10cm, 2022

 

손유화, ‹Off›, oil on canvas, 41×32cm, 2022



■ 작가소개 : 이현주
이현주 작가는 오브제를 일종의 하나의 신체로, 그리고 이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적 조건을 이 신체의 보철물로서 이해하고, 오브제에 더해진 공간과 환경이라는 이질성이 함께 하나의 몸으로서 합성되면서 만들어내는 감각과 운동을 연구하고 실험한다. 작가는 학부에서는 철학을
공부하고 대학원에서는 미술을 공부하였다. 주요 개인전으로는 «물질의 일일드라마»(쉬프트, 서울, 2021), «얼굴 없이, 스포츠 없이»(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청주, 2018)가 있으며, 주요 단체전으로는 «Two two is six»(중간지점, 서울, 2021), «현기증»(성북예술창작터, 서울, 2019) 등이 있다.

 

이현주, ‹춤추지 않을래(Why don’t you dance)›,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22

 

이현주, ‹금속과 불의 요술(The love of metal and fire)›, mixed media, dimensions variable, 2022



■ 작가소개 : 정수
정수 작가는 주로 자신이 직접 쓴 글을 바탕으로 설치, 비디오, 오브제 등 다양한 매체의 시각물을 제작한다. 그는 언어를 소통을 위한 필수 도구일 뿐 아니라 모호함을 극대화시키고 몰이해를 촉발하는 유동적 산물로 바라본다. 그는 ‘독해의 대상이 되는 기호로서 언어와 시각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작동하고 있는가’라는 의문을 가지고 합의 된 것, 정의된 것이 오히려 개인을 미궁으로 이끄는 역설의 과정을 따라가며 이 경험을 작업으로 꾸준히 풀어낸다. 그는 «당신은 믿은 게 아니라 속은거야»(프로젝트 스페이스 사루비아, 서울, 2020), «다 다다다다타타타타라라라»(더레퍼런스, 서울, 2019), «누군가의 누군가»(스페이스 엑스엑스, 서울, 2018)의 총 3번의 개인전을 열었고 «Bang»(cc de vaanshaak, 앤트워프, 벨기에, 2021), «¬e 7th International Exhibition on New Media Art»(CICA Museum, 김포, 2021), «페이퍼 룸» (예술공간 의식주, 서울, 2019) 등 다수의 단체전에 참여 외에도 출판, 스크리닝, 퍼포먼스와 같은 다채로운 통로를 통해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정수, ‹Dyslexia No. 3915›, ‹Dyslexia No. 3578›, ink, pen on paper, 20×20cm(ea.), 2022

 

정수, ‹사랑은 쉬운게 아니야(Love Isn’t Easy)›, installation, objects, dimensions variable, 2022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