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커뮤니티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제10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 기자간담회

김달진

2019 제10회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가  경기도 이천세라피아, 여주도자세상, 곤지암도자공원 및 온라인플랫폼 2019.9.27-11.24 열린다. 기자간담회가 9월19일 점심에 세종문화회관 지하층 모음식점에서  있었다.


경기세계도자비엔날레는 전 세계 80여 개 국가의 도자예술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도자문화 예술행사로, 올해로 10회째를 맞는다. 이번 행사는 ‘흙의 평화(Peace through Clay)’를 주제로 한다. 도자예술을 통해 한반도, 나아가 세계평화를 기원하고, 전 세계 도자예술을 하나로 연결하는 교류의 장으로 거듭나기 위한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 이번 비엔날레 특징은 감독이 없고 작품공모를 작가공모로 바꾸었다. 작품 공모는 1점을 가지고 심사를 하지만 작가공모는 전체를 미리보는 장점이 있다.

- 보는 전시에서 경험하는 전시로 변화되며 74인이 현장 초청된다.

- 비엔날레와 관련 소장 작품애 대한 나의 질문에 현재 2,300여점이며 자체 기획전 또는 KCDF전시를 통해 보여진다.

- 전체 예산은 29억원 정도

새로 부임한 최연 한국도자재단 대표이사는 '이번에는 현금보다는 스폰후원을 많이 받아 현물 1억원 상당의 경품을 풀겠다...2년후에 제대로 평가보고서를 내놓겠다...'



◇ 흙이 빚어내는 남과 북, 그리고 세계의 평화

이번 행사의 주제인 ‘흙의 평화(Peace through Clay)’는 세계도자문화 뿐만 아니라 단절된 역사 속에 각각 다른 모습으로 발전되어 온 남과 북의 도자문화를 새롭게 조명하고, 나아가 세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이와 관련해 광주 곤지암도자공원(경기도자박물관)에서는 특별전 <남북도자 하나 되어>가 개최된다. 이 전시에서는 분단의 아픔을 겪은 남•북한의 전통 도예가들 및 후손들의 주요 작품 70여 점을 통해 도예가로서 그들의 삶을 조명하고, 한반도의 도자 문화가 어떻게 발전해 왔는지 살펴볼 수 있다. 10월 4일, 11일에는 전시와 연계해 특별강연도 진행된다.

또한, 도예인들과 관람객이 함께 25,915개의 도자기 꽃을 만들어 곤지암도자공원 내 <세라믹플라워 가든>을 조성하는 이벤트가 진행된다. 숫자 '25,915'는 남북으로 갈라진 1948년으로부터 현재까지의 총 일수로, 한반도의 평화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 작가와 작가, 작가와 대중이 교류하는 문화의 장

또한 올해 행사는 세계 도자예술을 하나로 연결하는 교류의 장으로서의 역할을 확장하고, 대중문화와의 접점을 늘리는 것을 목표로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82개국 1,599명의 작가가 응모한 국제공모전에서는 '이 시대가 주목해야 할 작가'로 41개국 300명의 작가가 최종 선정됐다. 작가들의 작품은 이번에 처음 개설•운영되는 온라인플랫폼(www.kicb.co.kr)에 전시되며, 작가들의 토크와 퍼포먼스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온라인플랫폼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이 중 18개국 42명의 작품 200여 점은 11월 24일까지 이천세계도자센터에 전시된다. 전시관 내에서는 참여작가의 강연, 작품 시연, 체험형 이벤트 등 동적인 퍼포먼스가 가미된 ‘살아있는 미술관’을 경험할 수 있다.

한국과 덴마크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한 한•덴공예창작교류행사도 진행된다. 양국의 유명 도예 작가가 참여해 멘토링 캠프, 공예 워크숍, 특별 강연 등이 진행된다. 이 외에도 흙놀이 경연대회, 나만의 도자테라리움 만들기, 클레이 올림픽, 클레이 플레이, 불놀이 이벤트 등 다양한 작가 및 관람객 참여•교류 행사가 마련됐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