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명화, 그것은 역사의 보고다

  • 청구기호650.4/고75ㅁ;2017
  • 저자명고종환 지음
  • 출판사푸른사상
  • 출판년도2017년 9월
  • ISBN9791130812120
  • 가격20,000원

상세정보

다비드의 〈마라의 죽음〉부터 쿠르베의 〈오르낭의 매장〉에 이르기까지, 그림에 담긴 화가의 인생ㆍ신념ㆍ철학은 물론 그 시대의 역사ㆍ정치ㆍ사회ㆍ문화를 인문학적 시각으로 풀어내 더했다. 아는 만큼 보이는 명화이기에 이 책을 통해 바라보는 관점과 감상이 풍요로워지기를 바란다.

책소개

인문학의 눈으로 바라볼 때, 그림은 비로소 명화가 된다

고종환 작가의 『명화, 그것은 역사의 보고다』가 푸른사상 예술총서 14로 출간되었다. 다비드의 마라의 죽음에서부터 쿠르베의 오르낭의 매장에 이르기까지, 우리가 익히 아는 서양미술의 명화에 담긴 역사, 정치, 사회, 문화를 인문학적 시각으로 풀어냈다.


■ 문학, 음악, 연극, 영화…… 문화예술의 모든 장르들이 저마다 시대정신을 담아내지만, 그중에서도 오직 눈으로 감상하여 즉각적인 반응을 이끌어내는 미술 작품은 그야말로 ‘아는 만큼 보인다’는 속설을 증명하는 장르이다. 아무리 유명한 그림이라 해도 그 그림의 배경이 된 시대와 역사, 정치와 문화에 대한 지식이 없으면 감상자에게 아무런 감흥도 불러일으키지 못한다. 

고종환 작가의 『명화, 그것은 역사의 보고다』는 그러한 문제의식에서 출발했다. 다비드의 〈마라의 죽음〉, 들라크루아의 〈민중을 이끄는 자유〉, 피카소의 〈게르니카〉, 밀레의 〈만종〉 등, 이름만 들어도 알 만한 화가에 제목만 들어도 고개가 끄덕여지고, 작품 또한 어디서든 한 번쯤은 보았을 법한 유명한 그림들을 뽑아, 그 그림을 이루는 풍성한 이야깃거리를 펼쳐놓았다. 물론 명화를 주제와 시대적 배경, 화가에 대한 지식과 상관없이, 그저 작품 자체의 미학적 요소만 가지고 감상할 수도 있겠지만, 그럴 경우 우리가 명화에서 받을 수 있는 감동은 대폭 줄어들어버릴 것이다. 그리하여 작가는 한 폭의 명화를 놓고 그 그림을 그린 화가의 독특한 인생 역정, 그의 신념과 철학, 그가 살았던 시대의 격변하는 정치 사회적 사건을 종횡무진하는 것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 이 책으로 인해 독자들이 명화를 바라보는 관점이 다양해지고, 명화를 보고 느끼는 감상도 풍요로워지기를 바란다.


지은이 | 고종환

아주대학교를 졸업 후, 명작 『적과 흑』으로 유명한 스탕달의 고향인 프랑스 그르노블과 낭트에서의 연수 후에 국립파리12대학교 국제어문대학원에서 프랑스 소설로 석사와 준박사(DEA)를, 같은 대학원에서 비교문학(희곡)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한국프랑스문화예술학회의 재무이사와 학술연구이사로, 아주대학교에서 프랑스어와 프랑스 문화예술, 서양 연극에 관한 것을 강의하는 교수자로서의 삶과 쉽고 재미있는 인문교양서를 저술하는 인문 작가로서의 일 그리고 안수집사로서 교회를 섬기는 삶을 가장 즐겁고 보람 있는 일로 여기며 살고 있다. 

유학 시절, SBS와 KBS 2TV 문화기행 등의 현지 코디와 통역을 담당하면서 경험했던 문화예술, 그리고 오페라와 뮤지컬, 미술관과 박물관을 다니며 보았던 명작들은 저자의 관심이 전공인 문학에서 명화로까지 확대되는 데 도움을 주었다. 또한 저자가 10년 동안 프랑스에서 유학생으로 살며 경험했던 차별적 체험들이 다문화에 관심을 갖는 직접적인 계기가 됐다. 

최근, 인문계의 인기가 떨어져가는 것에 반해, 인문학에 대한 관심은 커져가고 있다. 그러나 경제력의 차이가 인문학적 지혜 습득의 차이와 교양의 차이로 나타나는 게 안타깝지만 현실이다. 즉 경제력이 높을수록 인문예술과 교양을 더 쉽게 접하기 때문에 결국 전반적인 문화 소양의 차이로 나타나는 것이다. 그래서 저자는 부자나 가난한 사람 구분 없이 원하는 모든 사람들이 인문학적 교양과 문화, 예술적 혜택을 두루 누리며 사는 한국의‘ 클레멘트 시티’를 기대하며 살고 있다. 

저서로는 『오페라로 배우는 역사와 문화』, 『글로벌다문화교육과 법제화 방안, 프랑스 편』, 『한 권으로 읽는 연극의 역사』, 『오페라, 역사를 노래하다』 등이 있다.



목차

책머리에


제1장 〈마라의 죽음〉과 프랑스대혁명

1. 혁명 시대 프랑스 화단의 실력자, 다비드

2. 〈마라의 죽음〉인가 〈암살된 마라〉인가

3. 지롱드파와 자코뱅파 그리고 국왕 부부의 처형

4. 기요틴은 평등의 산물이다?

5. 기요틴을 만든 사람은 기요틴인가?

6. 마라는 암살 당시 무엇을 읽고 있었나?

7. 아시냐 지폐와 프랑스의 재정 파탄


제2장 〈민중을 이끄는 자유〉, 그리고 자유·평등·박애

1. 낭만주의 화가, 들라크루아

2. 바리케이드로 민중을 이끄는 자유

3. 자유의 여신, 소년 그리고 들라크루아

4. 대혁명에서부터 7월혁명까지 41년의 이야기

1) 첫 번째 이야기:대혁명부터 나폴레옹의 등장까지

2) 두 번째 이야기:나폴레옹의 등장부터 7월혁명까지


제3장 〈메두사호의 뗏목〉과 유럽의 제국주의

1. 화가 제리코의 짧고도 강렬한 삶

2. 나폴레옹 숭배자 제리코, 편집증 환자를 그리다

3. 그림으로 묘사한 인간의 잔혹한 본성

1) 제목을 둘러싼 논쟁

2) 메두사호의 비극

4. 식민지 개척을 대하는 프랑스의 자세

1) 선진 문명을 전수하는 것이다?

2) 식민지 정책을 결정하는 다양한 통치 이념들


제4장 〈1808년 5월 3일의 학살〉과 나폴레옹의 침공

1. 에스파냐 최고의 화가 프란시스코 데 고야

1) 고야의 삶과 예술

2) 고야가 그린 누드 상태의 마야는 누구였는가?

3) 고야는 모방(표절)의 달인인가?

2. 최초의 근대적 회화 〈1808년 5월 3일의 학살〉

1) 당시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가?

2) 마드리드 민중들은 왜 강력히 저항했는가?

3) 고야와 〈1808년 5월 3일의 학살〉의 미술사적 가치


제5장 〈게르니카〉와 에스파냐 내전

1. 입체파의 대가, 파블로 피카소

1) 암울한 청색시대

2) 독특한 여성관과 순환식 결혼관

3) 피카소와 일곱 여인

2. 나치의 잔학성을 고발하는 〈게르니카〉

1) 그림에 담긴 피카소의 메시지는 무엇인가?

2) 당시에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는가?

3) 게르니카 폭격의 원인:에스파냐 내전

4) 에스파냐 내전과 에스파냐 축구:엘 클라시코 더비


제6장 평화로운 농촌, 슬픈 농부들의 〈만종〉

1. 농부들의 화가, 장 프랑수아 밀레

1) 밀레의 삶과 예술

2) 밀레는 진정 그림으로 혁명을 꿈꾸었는가?

2. 〈만종〉에 얽힌 여러 가지 이야기

1) 〈만종〉을 쟁취하기 위한 프랑스와 미국의 경쟁

2) 치열한 예술품 경매

3) 〈만종〉은 기도하는 그림? 혹은 묵념하는 그림?

4) 밀레의 환상적인 동반자:루소

5) 동서양 유명인사들의 우정:베르디와 메렐리 그리고 세종대왕과 장영실

6) 〈만종〉의 감자 바구니는 원래는 아기 관이었다?

7) 반 고흐는 정말 모방과 모작의 대가였는가?


제7장 새로운 시대를 연 그림, 〈오르낭의 매장〉

1. 사실주의 회화의 개척자 쿠르베

1) 귀스타브 쿠르베의 삶과 예술

2) 쿠르베는 정치적이고 도전적인 화가였다?

2. 기득권으로부터 거부당한 〈오르낭의 매장〉

1) 이 그림은 왜 비난을 받았는가?

2) 종교적 이유와 혁명의 이념

3) 원래 장례식 그림은 이런 것이다?

4) 또 다른 유명 그림:〈화가의 작업실〉


참고문헌






* 달진닷컴에서는 위 도서의 검색서비스만을 제공합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