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그림 읽어주는 남자의 명화 한 조각 : 그림 한 조각 한 조각에 담긴 매력적인 명화 이야기

  • 청구기호650.4/양783ㄱ;2017
  • 저자명양진모 지음
  • 출판사더클래식
  • 출판년도2017년 4월
  • ISBN9791155519790
  • 가격16,000원

상세정보

44명의 화가의 작품들에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담은 이 책은, 온라인을 통해 3만 명의 팔로워와 100만 뷰를 기록한 저자의 명화 해설을 바탕으로 한다. 그림을 조각조각 쪼개어 확대하는 방식으로 해당 부분의 인용이 필요한 설명을 옆에 붙여 배치함으로써, 읽기 간편하면서도 전문 지식에 쉬운 접근을 돕고있다.

책소개


"나는 그림을 자르기 시작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조각 케이크처럼."

그림 한 조각 한 조각에 담긴 매력적인 명화 이야기!

"그림은 아무리 봐도 모르겠어요. 그림은 어떻게 감상해야 해요?"

"정답이 있는 것은 아닙니다. 느껴지는 대로 그냥 느끼세요."

어디선가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질문과 대답이다. 물론 틀린 말은 아니지만 이제 막 그림에 관심을 가진 이들에게는 그저 막막한 얘기다. 

이 책은 ‘명화에 쉽고 친근하게 다가갈 방법은 없을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되었다. 저자는 그림에 관심을 가지면서 여러 종류의 미술 서적을 읽었지만 대부분의 책이 첫 페이지는 작품 전체, 그 뒤 서너 페이지는 설명으로 구성되어 있었다. 이런 미술책의 형식은 답답했고,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는 것도 쉽지 않았으며, 글을 읽다가 내용에 맞는 그림의 일부를 보려면 다시 앞으로 돌아가야 했다. 번거롭고 지루한 작업이었다. 그래서 저자는 그림을 자르기 시작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조각 케이크처럼. 


어느 로맨티스트와의 달콤한 미술관 데이트

이 책은 3만 명의 팔로워와 100만 뷰를 기록한 저자의 네이버 포스트 ‘명화와 친해지기’의 명화 해설을 바탕으로 했다. 그림을 보다 보면 그 안에 들어 있는 상징과 의미가 궁금해질 때가 있는데, 화가 44명의 작품을 담은 이 책은 기존의 명화 전문 서적과는 다른 참신한 방법으로 접근하면서 그 궁금증을 풀어준다. 저자는 그림 속에 표현된 소소한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그림을 조각내어 특유의 감성으로 다정다감하게 설명해준다. 한 편의 글에 담겨 있는 화가와 그림에 대한 쉽고도 흥미로운 해설을 다 읽고 나면 어느새 전문가 못지않은 식견을 가지게 된 것 같아 뿌듯해진다. 돋보기로 들여다보듯이 한 장의 그림을 확대하고 또 확대하는 저자의 그림 설명을 보고 있으면, 평범한 그림도 비범해 보이고 보이지 않았던 그림 너머 화가의 시선과 마음까지 느껴진다. 

세상에는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많은 화가와 작품들이 있다. 때로는 친숙한 명화를, 때로는 생소한 명화를 쉽고 재미있게 풀어나가는 이 책은 명화에 관심 있는 사람에게는 좀 더 전문적인 지식을 얻게 해줄 것이고, 이제 막 명화를 접하는 사람에게는 명화와 사랑에 빠지게 할 것이다. 또한 책을 읽는 동안 일상으로 스며든 위안과 여유는 마법처럼 여러분의 일상을 한 점의 아름다운 명화로 만들어줄 것이다.


지은이 | 양진모

아트 스토리텔러다. 늘 가까이 있는 좋은 친구를 만나는 기분으로 자주 미술관이나 갤러리를 찾는다. 한 폭의 명화 앞에 서서 그것을 바라보고 교감하는 순간을 사랑한다. 세상의 모든 명화에는 저마다 스토리가 있으며 그 스토리에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 마치 선물을 주듯 많은 사람들에게 조곤조곤 들려준다. 어떤 난해한 명화도 이해하기 쉬운 스토리로 만들어내는 그의 특별한 재능은 폭넓은 공감을 불러일으키며 팔로워들의 열렬한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그는 흔한 명화 감상 방식에 의문을 제기한다. 오랫동안 단순하게 명화를 바라보는 방식은 순수한 심미적 감각에만 의존해야 하기 때문에 감상자는 곧 지쳐버리고, 결국 명화를 제대로 느끼지도 못한 채 발걸음을 옮기게 된다. 그래서 그는 그림을 자르기 시작했다. 한눈에 보기에도 먹음직스러운 조각 케이크처럼 말이다. 그림을 먹기 좋은 케이크처럼 잘라 그림 한 조각 한 조각에 매력적인 이야기를 듬뿍 담아 우리에게 전해준다. 자신이 느낀 황홀한 순간들을 누구나 경험하기 바라면서.



목차

프롤로그 | 어느 로맨티시스트와의 달콤한 미술관 데이트

소소한 당신의 일상도 명화처럼 느껴지는 순간을 맞이하기를


1장 | 그림과 마술 사이 | 빛과 색채의 마술사들


욕망의 황금빛 속에 숨겨진 사랑의 이면 | 구스타프 클림트 〈키스〉

아름다운 밤의 풍경을 화폭에 담다 | 존 앳킨슨 그림쇼 〈리즈, 보어 레인의 불빛〉

서구적 주제와 원시 미술이 만나다 | 폴 고갱 〈이아 오라나 마리아〉

화려한 무대 뒤편의 발레리나는 어땠을까? | 에드가 드가 〈발레 수업〉

캔버스를 수놓은 수많은 점과 색채의 조화 | 조르주 피에르 쇠라 〈그랑드 자트 섬의 일요일 오후〉

상처 많은 화가의 안식처 | 앙리 드 툴루즈 로트레크 〈물랭루주에서〉

세 가지 색으로 표현한 인간의 원초적 본능 | 앙리 마티스 〈춤〉

불꽃놀이에 녹아든 화가의 인상과 감정 | 제임스 애벗 맥닐 휘슬러 〈검정색과 금색의 녹턴 : 떨어지는 불꽃〉

비 오는 거리는 아름답다 | 귀스타브 카유보트 〈비 오는 날, 파리의 거리〉

예술가가 사랑한 여인들┃에곤 실레와 그의 두 여인


2장 | 그림과 사진 사이 | 자연의 관찰자들

화가를 닮은 소박한 시골 풍경 | 마인데르트 호베마 〈미델하르니스의 가로수길〉

북유럽의 따뜻한 겨울 풍경 | 피터르 브뤼헐 〈눈 속의 사냥꾼들〉

생명의 에너지를 뿜어내는 황금빛 정원 | 장 프랑수아 밀레 〈봄〉

풍경 위에 추억을 펼쳐놓다 | 장 바티스트 카미유 코로 〈모르트퐁텐의 추억〉

대자연의 광포한 힘에 맞서다 | 이반 아이바좁스키 〈아홉 번째 파도〉

한여름밤 해변의 황홀한 꿈 | 윈슬로 호머 〈여름밤〉

고독한 뒷모습에서 화가의 내면을 읽다 | 카스파르 다비트 프리드리히 〈안개 바다 위의 방랑자〉

피할 수 없는 시간의 흐름 | 윌리엄 터너 〈테메레르의 마지막 항해〉

예술가가 사랑한 여인들┃그림 속 빛으로 남다


3장 | 그림과 광기 사이 | 상상력의 천재들

미지의 어둠 속에서 찾아낸 신비로움 | 파울 클레 〈황금 물고기〉

절망의 숲을 빠져나가다 | 프리다 칼로 〈상처 입은 사슴〉

미지의 공간에 재현된 무의식의 세계 | 이브 탕기 〈엄마, 아빠가 다쳤어요!〉

정물들이 초상화가 되다 | 주세페 아르침볼도 〈사계〉

보이지만 들리지 않는 비명을 담다 | 에드바르 뭉크 〈절규〉

고요 속에 잠든 신비의 향연 | 앙리 루소 〈잠자는 집시〉

바다, 무수한 색채의 점들로 되살아나다 | 폴 시냐크 〈파도〉

예술가가 사랑한 여인들┃위험한 사랑, 위대한 사랑


4장 | 그림과 역사 사이 | 삶과 역사의 기록자들

조국을 위해 역사의 진실을 그리다 | 외젠 들라크루아 〈민중을 이끄는 자유〉

아름다움과 죽음의 경계를 무너뜨리다 | 존 에버렛 밀레이 〈오필리아〉

억눌리고 탄압받는 소시민의 투지 | 오노레 도미에 〈봉기〉

있는 그대로의 현실을 그리다 | 귀스타브 쿠르베 〈안녕하세요, 쿠르베 씨〉

신고전주의에 결별을 고하다 | 테오도르 제리코 〈메두사 호의 뗏목〉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다 | 자크 루이 다비드 〈사비니 여인들의 중재〉

젊은 화가의 서부를 향한 자유와 열정 | 잭슨 폴록 〈서부로 가는 길〉

예술가가 사랑한 여인들┃영원히 늙지 않는 화가의 뮤즈


5장 | 그림과 전설 사이 | 전설이 된 거장들

신비로운 여인의 미소 | 레오나르도 다빈치 〈모나리자〉

샛별이 반짝이는 몽환적인 밤 | 빈센트 반 고흐 〈별이 빛나는 밤〉

바로크의 개화를 알리다 | 카라바조 〈성 마태오의 소명〉

회화의 신학 대전 | 디에고 벨라스케스 〈시녀들〉

단체 초상화의 혁신을 가져오다 | 렘브란트 반 레인 〈야간 순찰〉

수수께끼로 가득한 그림 | 조르조네 〈세 명의 철학자들〉

네덜란드의 모나리자 | 요하네스 베르메르 〈진주 귀걸이를 한 소녀〉

예술적 영감을 불어넣는 신성한 도시 | 엘 그레코 〈톨레도 풍경〉

예술가가 사랑한 여인들┃모딜리아니의 헌신적인 반려자


에필로그 | 명화와 친해지고 싶은 당신에게




* 달진닷컴에서는 위 도서의 검색서비스만을 제공합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