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도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단행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에곤 실레 백 년 간의 잠 : 임순만 장편소설

  • 청구기호813.7/임563ㅇ;2016
  • 저자명임순만 지음
  • 출판사문학의문학
  • 출판년도2016년
  • ISBN9791187433019
  • 가격13,200원

상세정보

에곤 실레 사후 100주년을 2년 앞두고 나온 이 책은 그를 중심으로 20세기 초 유럽의 사회상과 예술사를 소설로 복원했다.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돼 실레의 그늘을 이해하며 성장한 주인공 미술사학자가 ‘실레 사후 백 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그의 삶과 그림의 비밀을 풀어낸다.

책소개

심장을 뒤흔드는 예술가소설의 탄생
에곤 실레 사후 100주년을 2년 앞둔 시점에서 에곤 실레를 심층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괄목할 만인 작품이 나왔다. 저자는 20세기 초 세계 지성과 예술의 분출지였던 오스트리아 빈으로 우리를 데려가 에곤 실레를 중심으로 당시의 사회상과 예술사를 생생하게 복원해냈다. 클림트에 비해 대중적인 인지도가 떨어졌던 에곤 실레는 이제 세기의 아이콘으로 떠오르고 있다. 그가 어떤 삶을 살았고 그의 예술에 대한 집념과 추구하는 바가 무엇이었는지를 저자는 평저 형식이 아니라 소설 형식을 통해 내밀한 의식과 감정까지 짚어낸다. 에곤 실레를 이해하기 위한 잔인하도록 아름다운 안내서이자 그의 천재적인 그림을 다시 보게 하는 힘을 갖고 있는 작품이다.

-<에곤 실레 백 년간의 잠>은 어렸을 때 미국으로 입양된 한국의 소녀가 훗날 미술사학자가 되어 실레의 삶에 드리운 어두운 그림자와 그의 그림의 비밀을 밝혀내는 구조로 짜여있다. 소녀는 여덟살 때 구겐하임미술관에서 열린 <구스타프 클림드-에곤 실레 특별전>에서 실레의 기이하고 불쌍한 그림을 보게 된다. 성장하면서 실레 그림의 그늘을 차츰 이해하게 되는 그녀는 ‘세기말 비엔나’를 연구하는 학자가 된다. 세계의 전문가들이 모인 ‘실레 사후 백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그녀가 실레의 삶과 그림에 얽힌 비밀을 풀어내는 이야기가 소설의 정점을 이룬다. 예술은 왜 절망하거나 무기력해진 인간을 새롭게 하는지, 실레의 어떤 힘 때문에 그의 그림이 백년이라는 세월의 무게를 이기고 살아나는지를 이야기한다. 작가는 뛰어난 예술작품을 진정으로 만난다면 사람의 삶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한다.

-이 소설의 문장은 중층적이다. 작품이 진행될수록 겹겹이 숨어있는 이야기들이 나타난다. 또한 디테일이 풍부한 문장은 그 다양하고 일견 화려해 보이는 수식어에도 불구하고 원형적인 단순함과 소박함을 훼손시키지 않는 점에 있어서 기이할 정도이다. 에곤 실레 예술의 핵심을 파고드는 저자의 정신은 동시에 문장에서도 핵심을 놓치지 않으려는 집중력을 보여준다. 매우 공들여 쓴 작품으로, 완독하기까지 독자의 집중력과 노력을 요구하고 있지만 책을 덮을 무렵에는 그 이상의 보상과 감흥이 가슴에 차오름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저자가 그림을 분석하는 힘도 예사롭지 않다. 화가의 영혼과 정신에 다한 공감능력과 분석 없이는 작품을 총체적으로 평가할 수 없다는 점을 충분히 상기시킨다. 20세기 유럽 예술사를 들여다보는 재미도 적지 않다. 20세기 초반을 수놓은 비엔나 예술인들이 펼쳐내는 문화풍경을 해설이 아니라 이야기 형태로 들을 수 있다는 점에서 당시의 시대상에 대한 보다 생생한 간접체험이 가능하다.


지은이 | 임순만

소설가, 언론인
국민일보 편집인, 논설실장, 편집국장, 종교국장 역임

목차

선인장 꽃
유급과 중퇴
비더마이어
자화상의 꿈
감옥
브레겐츠를 아는가
밤의 마차
두 개의 포옹
영원한 아이
아버지들
백년 후에 부는 바람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