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이명옥의 가슴속 글과 그림]비로소 나는 인간이 되었다

이명옥

삶을 살아가는 동안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겪을 때 당신은 어떤 반응을 보이는가?

고난과 시련은 삶의 자연스러운 과정이라는 긍정적인 생각을 하는가? 아니면 ‘하필 내게만 이런 불행이 찾아왔을까’라는 원망이 앞서는가? 한국형 X레이 아트 선구자인 한기창은 삶의 역경을 긍정 마인드로 극복한 예술가 중 한 사람이다.

이 작품의 재료는 특이하게도 X레이 필름이다. 병원에서 폐기 처분된 환자의 손상된 뼈들이 찍힌 X레이 필름을 활용해 자연의 생명력을 상징하는 꽃, 식물, 나비 형상으로 재창조한 작품이다. X레이 필름이 창작의 도구가 된 계기는 작가가 눈길 교통사고로 1년 6개월간 투병했던 시련을 겪었기 때문이다. 중환자였던 그에게 가장 친근한 이미지는 자신과 환자들의 다친 뼈가 찍힌 X레이 필름이었다. 그는 고통과 죽음을 의미하는 X레이 필름에 나타난 뼈의 구조와 형태에서 아름다움을 발견했고 그 경이로운 경험을 미술에 융합했다. 그 결과 삶과 죽음, 생성과 소멸, 기쁨과 고통이 하나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힐링 아트가 탄생한 것이다.

그리스 신화 속 영웅인 필록테테스도 고통과 시련에 긍정적으로 반응하여 자신의 트라우마를 치유하고 죽음에서 생명으로 나아가는 힘을 얻을 수 있었다. 그래서 그는 이렇게 말한 것이다.

‘만일 뱀에게 물린 상처와 동료들에게 버림받은 불행과 이 섬에서 겪어야 했던 처절한 고독이 없었더라면 나는 마치 짐승처럼 생각도 없고 근심걱정도 없었을 것이다. 고통이 내 영혼을 휘어잡아 깊은 고뇌에 빠뜨렸을 때 비로소 나는 인간이 되었다.’

삶의 고통과 시련으로 육체와 영혼이 비명을 지를 때면 스스로를 다독이자. ‘비로소 나는 인간이 되는 거라고.’ <끝>

이명옥 한국사립미술관 협회장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