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컬럼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WebZine] 2018년 6월

편집부

우한·인상: 중국, 우한미술의 현장전
2018-05-24 ~ 2018-06-24 | 청주시립미술관
043-201-2650 | cmoa.cheongju.go.kr
 
전시작품들은 도시의 일상과 장소, 역사적 건축물과 혁명의 장면들을 담고 있는데, 이 모든 주제들은 우한이라는 도시에 대한 경험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도시의 성격은 문명의 발전과 사회역사적 변화 속에서 형성되는 바, 우한의 전통적인 주거지와 다양한 역사적 건축들은 중국의 중요 역사 흐름과 함께 제시되며 <우한인상>의 작품들은 이러한 도시의 맥락을 이해하기 위한 창으로 제시된다.
배종헌.ZIP: 첩첩산중 展
2018-04-05 ~ 2018-06-30 | 파라다이스ZIP
02-2278-9856 | p-zip.org
 
개념미술가인 배종헌의 작품은 생각의 발현이며, 그 사유의집약체는 시각매체로 표현된다. 사유의 깊이는 깊지만 재치 있는 입담을 가진 철학자처럼, 편하게 들을 수 있지만 그 깊이의 여운이 길게 남는다.
송지연·최승윤전 : 쉼터&샘터
2018-06-07 ~ 2018-06-30 | 갤러리아티비타
02-2088-3373 | arti-vita.net
 
송지연 작가는 삶의 배경이자 무대가 되는 도시의 풍광을 향한 비판과 찬양을 배제하고, 있는 그대로 마주하고 바라보게 한다. 최승윤 작가의 작품은 강한 에너지를 느끼게 함과 동시에, 수묵화에서 경험하는 듯한 관조로 이끈다.
국대호: 최소한의 언어
2018-06-14 ~ 2018-06-27 | 갤러리서화
02.546.2103 | galleryseohwa.co.kr
 
국대호 작가는 추상 미술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인 색을 주제로 끊임없이 작업해왔다. 그는 색이라는 연결고리를 통해 다양한 방식의 표현들을 지속해왔고, 각각의 색채가 만나 생성된 그 경계는 미묘하고도 다채로운 색의 변조로 이질적 세계가 생생한 역동성을 느끼게 한다.
설미재,자연을 탐하다
2018-05-01 ~ 2018-06-30 | 설미재미술관
031-585-6276 | artsm.kr
 
자연에 둘러싸인 설미재미술관에서는 지역문화예술 활성화를 위한 “설미재, 자연을 탐하다” 프로젝트를 기획하여 지역예술가와 지역주민의 협업을 통하여 자연과 사람의 관계 맺음을 모색하며 새로운 미술의 담론을 형성하고자 한다. 그리고 전 작업 과정을 함께 해나가는 예술적 소통을 통해 예술의 가치를 재발견 하려한다.

 
 
고충환 : 지원정책의 발상전환을 위하여
김성호 : 김학두 / 마음의 눈으로 그리는 ‘상상정경(想像情景)
박영택 : 하석 박원규의 서예세계: 고졸하며 자연스러운 미감
윤진섭 : 도전과 실험으로 점철된 50년 행위미술의 역사
이선영 : 서울 국제조각페스타 2018 / 공간적 서사
정택영 : 불확실성의 시대 L'âge de l'incertitude
 
서양 미학사의 거장들 : 감성과 예술을 향한 사유의 시선
하선규 지음 | 현암사 | 2018년 4월 | 18,000원
 
깊이는 유지하며 지루하지도 너무 어렵지도 않은 강의를 10년 넘게 고민해온 저자가 미학 입문을 돕는다. ‘미학의 열정’과 ‘감성적 인간학’을 지향점에 두고, 인간이 갖는 미학에 관한 근본적 욕구와 실체 분석으로 1부를 정리한다. 2부에서 본격적으로 19명 개별 사상가의 미학적 이론을 소개하며 서양 미학사를 개괄하고 조망한다.
 
지은이 | 하선규
서울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 독일 베를린 자유대학교에서 철학, 영화학을 전공하여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5년부터 홍익대학교 예술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으며, 동 대학원 미학과 학과장을 맡고 있다.
건축이라는 가능성
김광현 지음 | 안그라픽스 | 2018년 3월 | 13,000원
 
건축을 공부하고 가르치고 연구하고 일하는 모두가, 좋은 건축에 대해 생각할 계기를 만들어주는 ‘건축강의’ 총서 10권 중 첫 책이다. 건축설계 시 사전에 갖춰야 할 근본적인 입장과 함께 공동성ㆍ시설을 다룬다. 저자는 ‘1장 건축을 생각하는 조건’이 건축하는 모든 이가 ‘건축관’으로써 염두에 두어야 할 첫 장이어야 한다고 특히 강조한다.
 
지은이 | 김광현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와 동 대학원 석사과정에서 공부했고 도쿄대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18년까지 42년간 서울시립대학교와 서울대학교 건축학과에서 건축의 공동성 (共同性, commonness) 에 기초한 건축의장과 건축 이론을 가르치고 연구했다.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 위원, 대한건축학회 부회장, 한국건축학교육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고 젊은 건축가들을 가르치는 공동건축학교 교장을 맡고 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