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영암, 100년의 기록 Yeongam, Record of 100 Years

편집부

영암, 100년의 기록

Yeongam, Record of 100 Years

4.4 - 9.30

영암군립하정웅미술관 

Yeongam Ha Jungwoong Museum of Art




1930년 서호 태백에서 본 영산강

The Yeongsan River Seen From Seoho Taebaek In 1930



‘영암, 100년의 기록’전은 영암의 일제 강점기와 근현대 자료를 통해 지나온 시간을 미시사적 관점에서 지역민의 삶과 문화상을 규명하는 전시이다. 기록은 인류가 살아온 기억의 자취를 증명하는 자료이지만 많은 전쟁과 산업화로 소실되고 가치관의 이해 척도에 따라 인멸되기도 한다. 특히 그동안 일제강점기 우리 삶의 역사는 폭넓게 조명받지 못했다.  2018 영암 방문의 해를 기념하여 열리는 ‘영암, 100년의 기록’전은 영암의 옛 지도와 조선총독부 자료, 근현대 현장 사진을 모으고 박상화 작가의 <월출 판타지아> 미디어아트를 설치하여 지역사회 삶의 현장에서 잃어버린 공백의 역사를 찾는 작업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나라 잃은 불행이 우리에게 얼마나 큰 아픈 상처인가를 젊은 세대들에게 화두로 던지며 예술로서 세대 간 교류를 확장하는 장이 될 것이다. 


‘Yeongam, Record of 100 Years’ is an exhibition focusing on the life and cultural behavior of the local people using a microstoria perspective brought together through looking at data from Yeongam county from the time it was governed under the Japanese empire to the modern period. Historical records may disappear due to wars and modernization, although it is data that illustrates the memories of people and be destroyed depending on understanding of sense of values. In particular, our life and history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has not been extensively understood.

This exhibition titled ‘Yeongam, Record of 100 years’ is intended to honor the 2018 Visit Yeongam Year and will show old maps of Yeongam, data of the Japanese Government-General of Korea, modern pictures and the process of searching for lost history at Yeongam through a media art titled <Wolchul Fantasia> by artist PARK Sang-hwa. Also, it will be an open field for exchanges between older and younger people with the topic of how painful losing the country was.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