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신여성 도착하다 The Arrival of New Women

편집부

신여성 도착하다
The Arrival of New Women
2017.12.21 - 4.1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 (C-9)
MMCA Deoksugung



나혜석, 자화상, 1928년경, 캔버스에 유채,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소장
NA Hye-seok, Self-portrait, 1928, Oil on canvas, Suwon ipark museum of art


이 전시는 근대 시각문화의 광범위한 맥락에서 재현된 ‘신여성’의 이미지들을 500여 점의 다양한 시청각 매체들을 통해 입체적으로 구성했다. 전시 1부 ‘신여성 언파레-드’는 주로 남성 예술가들이나 대중매체 등이 재현한 신여성 이미지를 통해 ‘신여성’ 개념의 전개를 고찰했다. 교육과 계몽, 현모양처와 기생, 연애와 결혼 등 신여성을 둘러싼 이미지들은 식민체제 하 근대성과 전근대성이 지닌 이념적, 도덕적, 사회적 각축의 틈새에서 복잡 미묘한 긴장과 갈등 양상들을 그대로 드러낸다. 2부 ‘내가 그림이요 그림이 내가 되어: 근대의 여성 미술가들’에서는 ‘창조적 주체’로서의 여성의 능력과 잠재력을 보여주 는 여성 미술가의 작품으로 구성했다. 3부 ‘그녀가 그들의 운명이다: 5인의 신여성’은 남성 중심의 여러 분야에서 선각자 역할을 한 나혜석(미술), 김명순( 문학), 주세죽(여성 운동가), 최승희(무용), 이난영(대중음악)을 조명하여 당시 신여성들이 추구했던 이념과 실천의 의미를 현재의 관점에서 뒤돌아본다.

This exhibition features over 500 works in various visual and auditory media representing images of the ‘new woman’ in Korea within the broader context of modern visual culture. The first section, ‘New Women on Parade’ uses images of the new woman from mass media and chiefly male artists to explore the concept’s development over time. The images relate to a number of different themes surrounding the new woman, including education and enlightenment, the ‘wise mother, good wife’ ideal and the gisaeng, and romance and marriage. Together, they show all of the complex and delicate tensions and conflicts surrounding the modern 
‘new woman’ as she appeared through the cracks in the ideological, moral, social, and political contest of modernity and premodernity under the colonial regime. The second section, ‘I Am Painting and Painting Becomes I: Women Artists in Modern Times’ consists of works by female artists showing all of the ability and potential possessed by women as creative agents. The third section, ‘The Women Are Man’s Destiny: Five New Women of Korea’ spotlights five ‘new women’ who played pioneering roles in male-dominated fields: painter NA Hye-seok, literary writer KIM Myeong-soon, women’s activist Ju Sejuk, dancer CHOI Seung-hui, and popular musician LEE Nan-young.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