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연재컬럼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장욱진 CHANG Ucchin

편집부

장욱진
CHANG Ucchin
7.24 - 8.27
인사아트센터 (A-39)
Insa Art Center

무제(Untitled), 26.5×34cm, Oil on canvas, 1973

장욱진은 서양회화가 한국에 유입되기 시작한 1930년대부터 1990년대 현대 미술이 번성한 시기에 이르기까지 한국적인 소재와 주제로, 소박하며 단순함과 절제미의 조형단어로 서정적 이념을 표현한 한국의 대표적인 작가이다. 장욱진의 작품은 까치, 가족, 새, 나 무, 마을, 아이 등 지극히 소박하고 일상적인 소재를 통해 순수함과 선함을 표현하며 자신만의 초연한 예술세계를 정립하였다. 이런 소재들은 시대가 변하여 화풍의 변화가 있다 해도 반복적으로 등장하는데, 이는 단순히 바라보는 시각적인 전경의 향토적인 풍경이 아니라 작가 자신이 몸과 마음을 체험하고 느낀 정서가 응축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나는 심플하다’라는 작가의 말은 단지 단순한 것이 아니라 대상의 생명의 본질로써 환원하는 과정이며 상징적 형상의 표현으로 나타내는 것으로 작가만의 독창적인 세련미를 나타낸다. 이번 전시는 장욱진 탄생 100주년 맞아 그의 작품세계를 화가가 본격적으로 작품 활동을 시작한 덕소 시절(1963-75), 명륜동 시절(1975-79), 수안보 시절(1980-85), 신갈 시절(1986-90)의 네 시절로 나누어 구성하였다. 크게 네 차례 아틀리에를 옮기면서 그만의 유토피아를 형성해 나갔으며 시간의 변화에 따라 성향도 달라지는 작품의 전개과정을 살펴보고자 한다.

CHANG Ucchin is the representative artist of Korea, who manifested the lyrical ideology with the formative language full of simplicity, simple beauty and restrained expression, presenting the intrinsic themes and materials of our country, ranging from the 1930s, the time when the introduction of the Western paintings started in Korea, to the 1990s, the era of prosperity of modern arts. 
Through subject matters, which are extremely simple and quotidian, such as magpies, families, birds, trees, villages and children, the works of CHANG Ucchin portrays purity and goodness and establishes the original artistic world of his own detached from the outer world. These materials keep appearing in his works, regardless of the changes of style of painting according to trends of each age. This can be considered the concentration of the emotions felt and experienced by the mind and body of the artist himself, beyond the mere indigenous landscape with the visual panorama.
“I am simple”… artist CHANG’s expression does not refer to a mere simplicity, but a process of return as the essence of life of the objet, representing the original and matchless aesthetics of sophistication of the artist. 
 In celebration of the centenary birth of artist CHANG Ucchin, the present exhibition is composed of four different time sequences of Deokso times (1963-75), in which the artist started his art activities in earnest, Myeongryun-dong times (1975-79), Suanbo times (1980-85) and Singal times (1986-90). CHANGg Ucchin formed the art utopia of his own while moving to different ateliers in four significant occasions. This exhibition intends to explore the development process of his works how his styles and propensities transform and evolve according to the changes of times.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