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2018 예올 프로젝트: 불의 공예

  • 전시기간

    2018-09-18 ~ 2018-10-18

  • 참여작가

    주물장 김종훈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5호)과 디자인 프로듀서 최정유, 유리공예가 양유완

  • 전시 장소

    예올북촌가

  • 문의처

    02-745-5878

  • 홈페이지

    http://yeol.org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예올 공예 X 노영희] 테이블 화보 공개
현대적 주물 식기로 재탄생한 100년 장인의 가마솥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주물장 김종훈
2018 예올 프로젝트 전시: 불의 공예 








- 2018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주물장 김종훈(경기도무형문화재, 안성주물 가마솥)장인과  2018 ‘예올이 뽑은 올해의 젊은 공예인’ 유리공예가 양유완의 프로젝트 결과물 전시
- 불의 공예: 용광로에서 뽑아낸 단단한 주물과 투명한 유리의 대비, 전통장인과 현대공예가가 만들어내는 다양한 공예의 맛  
- ‘2018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은 100여 년에 걸쳐 4대를 잇고 있는 김종훈 주물장과 ‘안성주물’이 디자이너 최정유와 함께 ‘건강한 조리기구’에 맞춰 현대화된 주물을 제안 
-  푸드 스타일리스트 노영희 협업: 국내 최고 푸드 스타일리스트 노영희가 제안한 레시피와 상차림으로 보는 공예에서 오감으로 느끼는 공예로 다양한 확장을 시도

□ 2018 예올 프로젝트: 매년 전통을 지켜온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과 한국공예의 미래를 책임질 ‘예올이 뽑은 올해의 젊은 공예인’ 수상자를 선정하여 1년간 진행한 조사-연구-개발-전시-유통 의 과정을 거친 “예올 프로젝트”의 결과물을 전시. (9/18~10/18)

□ ‘불의 공예’: ‘올해의 장인, 주물장 김종훈’ (안성주물)의 무쇠 가마솥은 1800도가 넘는 용광로에서 무쇠를 끓이고 ‘예올이 뽑은 올해의 젊은 공예인, 유리공예가 양유완’의 유리는 1200도가 넘는 가마에서 녹여 만들어지는 “불의 공예”의 공통점을 가짐.
 
푸드 스타일리스트 노영희 협업
- 한식을 바탕으로 모던한 차림을 선보여온 푸드 스타일리스트 노영희가 이번 전시에 맞는 레시피와 스타일링 화보를 공개.
- 화보와 오프닝에서 선보이는 푸드 스타일링을 통해 ‘보는 공예’를 넘어 눈과 입이 즐거운공예전시를 추구.
- 주물과 유리가 쓰일 수 있는 상황을 제시하여 우리 공예품이 실생활에 널리 쓰이는 ‘생활의 공예’를 제안. 
- 예올 프로젝트 주물 식기에서 조리한, 노영희의 특별한 레시피 동시 제안.

1. 전시개요
A. 전시명:    2018 예올 프로젝트: 불의 공예
B. 전시기간:  2018년 9월 18일(화) ~ 10월 18일(목)
C. 오프닝:    2018년 9월 18일(화) 오후 3시
D. 참여작가:  주물장 김종훈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5호)과 디자인 프로듀서 최정유, 유리공예가 양유완
E. 전시장소:  예올 북촌가 (서울 종로구 북촌로 50-1)
F. 주최주관:  재단법인 예올

2. 전시구성
A.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건강한 무쇠 주물 조리기구
B. 예올이 뽑은 젊은 공예인: 실용성을 갖춘 유리공예 조명, 테이블웨어와 화병

* ‘예올이 뽑은 젊은 공예인’ 은 브랜드 쥴라이(JULLAI)에서 후원하였습니다.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주물장 김종훈

- 100년의 가마솥 이야기: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5호 주물장 김종훈(1932년생)과 4대 100년을 걸친 무쇠 가마솥의 전승과 변화
- 전통 주물이 현대인에게 일깨워주는 여유와 정성의 가치: 음식의 조리, 솥의 사용과 관리에 시간과 정성이 필요한 주물을 통해 내 몸에 대한 사유의 시간과 여유, 건강에 대한 가치를 일깨움. 
- 건강한 조리도구: 화학적 첨가 없이 전통방식 용광로에서 불순물을 제거한 건강한 무쇠.
- 전통의 현대적 변용: 인덕션과 1인 가구 증가로 대표되는 환경변화에 발맞춰 전통 가마솥이 오늘날 새롭게 쓰일 수 있도록 모색 
- 디자이너 최정유: 다양한 공예 프로젝트에서 두각을 나타낸 젊은 디자이너 최정유가 주물의 새로운 쓰임을 제시하며, 조선기물의 단정한 맛을 살려 시대와 문화권을 초월한 조리기구를 제안 

□ ‘안성주물’의 100년 전통: 1910년대 안성장터에서 가마솥을 때우던 조부 김대선 장인부터 시작된 공방 안성주물은 김종훈 장인(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5호)을 거쳐 차남 김성태 이수자로 명맥을 잇고 있다.

□ 여유와 정성의 가치
- 무쇠는 꾸준히 사용하고 보관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부엌살림이다. 매일 쓰고 닦아야 빛이 나는 가마솥처럼 우리의 전통문화도 일상에서 마주해야만 지속할 수 있다. 예올 프로젝트는 실용적인 무쇠 공예품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이어지는 전통문화를 추구한다.
- 무쇠는 천천히 달아오르고 은은하게 불을 가두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바쁜 현대생활이 놓치고 있는 느림과 여유의 가치를 무쇠 주물의 테이블웨어로 되돌아보게 한다.
- 무쇠솥과 팬에 요리하여 먹는 과정에서 나의 건강을 돌보고 나에게 정성을 들인다. 예올 프로젝트의 주물을 쓰며 오늘날 주목받고 있는 가치인 나를 위한 작은 사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만난다.

□ 건강한 조리기구: 안성주물의 우수한 선철, 전통방식 용광로는 불순물과 화학적 첨가가 배제된 건강한 조리도구를 가능하게 한다. 주물솥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철분 섭취는 영양학적 균형을 맞춰주는 역할을 한다. 

□ 베테랑 장인 8명의 공동체의 노동: 철을 불리고, 틀을 잡고, 쇳물을 붓는 공동의 노동을, 짧게는 십여 년 길게는 반세기 이상 함께한 장인집단이 안성주물이다. 그동안 주물장 개인의 기술로 여겨지던 시야를 벗어나 공동의 작업에 가치를 둔다. 

□ ‘안성주물’의 100년 전통: 1910년대 안성장터에서 가마솥을 때우던 조부 김대선 장인부터 시작된 공방 안성주물은 김종훈 장인(경기도 무형문화재 제45호)을 거쳐 차남 김성태 이수자로 명맥을 잇고 있다.

□ 여유와 정성의 가치
- 무쇠는 꾸준히 사용하고 보관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하는 부엌살림이다. 매일 쓰고 닦아야 빛이 나는 가마솥처럼 우리의 전통문화도 일상에서 마주해야만 지속할 수 있다. 예올 프로젝트는 실용적인 무쇠 공예품을 통해 일상생활에서 이어지는 전통문화를 추구한다.
- 무쇠는 천천히 달아오르고 은은하게 불을 가두는 속성을 가지고 있다. 바쁜 현대생활이 놓치고 있는 느림과 여유의 가치를 무쇠 주물의 테이블웨어로 되돌아보게 한다.
- 무쇠솥과 팬에 요리하여 먹는 과정에서 나의 건강을 돌보고 나에게 정성을 들인다. 예올 프로젝트의 주물을 쓰며 오늘날 주목받고 있는 가치인 나를 위한 작은 사치,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만난다.

□ 건강한 조리기구: 안성주물의 우수한 선철, 전통방식 용광로는 불순물과 화학적 첨가가 배제된 건강한 조리도구를 가능하게 한다. 주물솥에서 자연적으로 발생한 철분 섭취는 영양학적 균형을 맞춰주는 역할을 한다. 

□ 베테랑 장인 8명의 공동체의 노동: 철을 불리고, 틀을 잡고, 쇳물을 붓는 공동의 노동을, 짧게는 십여 년 길게는 반세기 이상 함께한 장인집단이 안성주물이다. 그동안 주물장 개인의 기술로 여겨지던 시야를 벗어나 공동의 작업에 가치를 둔다. 






재단법인 예올, 예올 프로젝트

□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예올은 2006년 소반장 故이인세 장인을 시작으로 전통공예장인 후원사업을 시작하였다. 2014년부터 진행 된 ‘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 프로젝트는 전통에 머물러 잊혀져 가는 장인들의 오래된 기술과 정신이 담겨진 아름다운 공예품을 현대인들의 생활에 유용하게 쓰여질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기 위한 공예장인 후원사업이다. 2014년 유기장 김수영, 2015년 화혜장 안해표, 2016년 우산장 윤규상, 2017년 두석장 허대춘, 안이환 장인과 진행했다.

□ ‘예올이 뽑은 올해의 젊은 공예인’: 한국의 공예가 가진 주제(정신, 소재, 기술, 스토리 등)를 작가의 눈으로 새롭게 해석하여 오늘날 시대에 맞는 공예 구축을 목표로 2013년부터 기획하였다. 2014년 가구공예가 이광호, 2015년 섬유공예가 조하나, 2016년 금속공예가 김현주, 2017년 목공예가 권원덕과 함께하였다.

□ <예올 프로젝트>는 ‘예’- 과거와 현재를 잇고(예올이 뽑은 올해의 장인)‘올’- 현재와 미래를 잇는(예올이 뽑은 올해의 젊은 공예인) 재단법인 예올의 전통공예 후원사업의 핵심이다. 장인과 수상 작가 선정부터 개발, 제작, 생산과 유통 전 과정의 현대화를 통해 한국공예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추구하며 1년 단위로 매 해 진행되고 있다.

□ 재단법인 예올은 우리 문화유산을 아끼고 사랑하며, 전통 공예의 가치를 올바르게 성찰하여 미래의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가고자 노력하는 비영리재단이다. 2002년 설립되어 한국 문화유산의 보호, 발전과 확산을 목표로 그 가치를 세계에 알리고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전시, 세미나, 교육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2006년부터 전통장인후원, 공예마을조성, 신진작가발굴 등 공예후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2018 예올 프로젝트: 검은솥 컬렉션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