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
2018. 8. 30 - 12. 1
송은 아트스페이스

전시제목 :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
전시기간 : 2018년 8월 30일(목) ~ 12월 1일(토)

기자간담회 : 2018년 8월 29일(수) 오후 2:00 송은 아트스페이스 2층
*참여작가 박보나, Oscar의 특별 퍼포먼스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오프닝 : 2018년 8월 30일(목) 오후 6:00 ~ 8:00 (오프닝 퍼포먼스 오후 5:30)

참여작가 :
국내 – 김재범, 박보나, 백정기, 안정주, 정소영
해외 – 란티안 시(Lantian Xie), 셰자드 다우드(Shezad Dawood), 알라 유니스(Ala Younis), 야스마인 피서(Jasmijn Visser), 오스카 산틸란(Oscar Santillan) (가나다 순 / 총 10인)
협력큐레이터 : 애론 시저(Aaron Cezar), 델피나 재단 총괄 디렉터

방한일정 :
협력 큐레이터 애론 시저 – 8월 20일(월) ~ 9월 1일(토) (12박)
해외작가 란티안 시, 야스마인 피서 – 8월 20일(월) ~ 9월 1일(토) (12박)
해외작가 오스카 산틸란 – 8월 22일(수) ~ 8월 31일(금) (9박)

출  품  작 : 조각, 사운드, 영상, 설치, 드로잉 등
관람안내 : 월요일-토요일, 11:00-19:00 (일요일, 공휴일 휴관) / 무료 관람
전시장소 : 송은 아트스페이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 75길 6)
주     최 :    재단법인 송은문화재단
후     원 :    주한네덜란드대사관, 넥스포 2018, 몬드리안 펀드, 문화체육관광부, (재)예술경영지원센터



2층 전시전경


세계적인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델피나 재단 총괄 디렉터 애론 시저의 협력 큐레이팅
영국 델피나 레지던시를 하나의 국가로 간주해 선보이는 새로운 국가연계 프로젝트
송은문화재단-런던 델피나 재단 레지던시 협력 프로그램 참여 작가를 포함한 국내외 작가 10인 참여
유머, 체제 전복, 도발을 통해 다양한 관계 속에서 작용하는 ‘권력’에 대해 풀어보는 전시

송은 아트스페이스는 그간 한 국가를 선정해 국내에 소개된 바 없는 해외의 젊은 현대미술작가들을 소개하고, 이들에게도 국내 미술계를 접할 기회를 제공하여 시각미술과 문화 전반을 바탕으로 한 상호교류를 이끌어내고자 국가연계 프로젝트를 기획해왔다. “Reflections from Nature: 스위스 젊은 작가전” (2013), “The French Haunted House: 프랑스 젊은 작가전” (2014), “We Have Never Been Modern: 이탈리아 젊은 작가전” (2015)의 뒤를 이어 2016년에는 “Indonesia in SongEun, MES 56 - Keren dan Beken: 인도네시아 젊은 작가전” (2016)을 통해 인도네시아 족자카르타에서 예술가들에 의해 설립된 비영리 조직인 MES 56의 그룹전을 국내 처음으로 선보였으며, 사진과 미디어라는 매체를 통해 젊은 인도네시아 작가들이 자국의 정치, 사회, 종교, 문화 전반에 대해 어떻게 조명해왔는지 살펴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2018년에는 영국의 비영리 재단인 델피나 재단(Delfina Foundation)에서 운영하는 델피나 레지던시를 하나의 국가로 간주하는 새로운 개념의 국가연계 프로젝트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를 통해 그동안 델피나 레지던시를 거쳐갔던 국내외 작가들의 개인 작업 및 협업 작업을 선보인다.


3층 전시전경




협력 큐레이터 소개                                                                                    
애론 시저(Aaron Cezar)는 델피나 재단의 창립 이사로, 델피나 재단의 레지던시 프로그램과 각종 전시, 행사를 기획 및 운영하고 있다. 그는 델피나 재단을 런던에서 규모가 가장 큰 국제적인 아티스트 레지던시로 성장시켰고, 전 세계의 주요 기관들과의 협력 관계를 발전시켰다. 델피나 재단을 총괄하는 것 외에도 영국의 헤이워드 갤러리 프로젝트 스페이스(Hayward Gallery Project Space), 아랍에미리트의 아트 두바이(Art Dubai), 스페인의 알함브라(Alhambra), 영국의 더 플레이스(The Place) 등 다양한 외부 기관에서 전시 및 퍼포먼스를 기획했으며, 수많은 이사회, 위원회 및 자문단에 임명되었다. 현재는 델피나 재단의 전략적 파트너인 아트 자밀(Art Jameel)의 자문 위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 

전시 소개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는 유머, 체제 전복, 도발을 통해 우정의 복잡한 본질과 개인, 기관 및 국가 등 다양한 주체간의 관계 속에서 작용하는 권력의 역학에 대해 탐구하는 전시다. 이번 전시는 송은 아트스페이스에서 진행하는 국가연계 프로젝트와 같은 맥락으로, 델피나 재단을 자치권을 가진 하나의 국가와 같은 영토로, 레지던시를 거쳐가는 작가들을 일시적인 거주자로 간주하여 기획되었다.

델피나 재단은 사실 하나의 ‘거주지(house)’, 더 정확하게는 ‘집(home)’이나 다름없는 장소다. 지난 11년 동안 송은문화재단, 몬드리안재단 등 여러 국제 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초대된 300명 이상의 작가들이 델피나 재단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아티스트 레지던시의 핵심은 즉 각자의 집을 떠나 다른 장소에서 생활하고, 일하며, 생각을 나누는 것에서 비롯되는 문화의 교류다. 대부분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이 송은문화재단과 델피나 재단의 사례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이루어진 반면, 다른 어떤 시도들은 협력보다는 작가들은 국가를 대표하는 대사의 역할을 하는 소프트 외교(Soft Diplomacy, 역자주: 인문외교)에 가까운 형태로 구축되기도 했다. 그 중 심한 경우에는 작가에게 별다른 역할이 주어지지 않았던 적도 있다.

Power play는 철학자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의 저서 『우정의 정치학(The Politics of Friendship)』 (1994)에서 언급된 우정, 시민권 그리고 민주주의 개념 사이의 문제적 관계에서 비롯된 전시명이다. 데리다는 그것이 개인들에 관계되어 있든, 기관들에 관계되었든, 혹은 국가와 관계되었든 간에, 우정 안에 존재하는 힘의 균형과 이를 위한 지속적인 재협상에 대한 필요성을 인지하고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정이 빚어내는 정치적인 결과물부터 인간과 자연(환경), 작가와 관객(참여), 손님과 주인(환대), 개인과 국가(시민권), 그리고 민족-국가(외교) 등 개인과 집단에서 비롯되는 다양한 종류의 권력 관계에 대해 탐구하는 작가들의 서로 다른 전략을 살펴볼 수 있다.

델피나 재단의 애론 시저를 협력 큐레이터로 초청해 이루어지는 이번 전시는 송은문화재단과의 레지던시 협력 프로그램을 통해 델피나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김재범(2015), 백정기(2016), 정소영(2017), 안정주(2018)를 비롯하여 이전 레지던시 입주 작가 10명–안정주(한국), 백정기(한국), 정소영(한국), 셰자드 다우드(영국), 김재범(한국), 박보나(한국), 오스카 산틸란(에콰도르/네덜란드), 야스마인 피서(네덜란드/독일), 란티안 시(아랍에미리트), 알라 유니스(쿠웨이트/요르단)–의 개별 작업 및 협업한 신작을 선보인다. 

4층 전시전경



델피나 재단 소개                                                                                  

델피나 재단은 레지던시 및 공공 프로그램을 통해 작가 및 기획자들의 다양한 예술 교류활동과 창의적 실천을 지원하고자 2007년 비영리 기관으로 설립되었습니다. 양혜규, 빔 델보예(Wim Delvoye), 리우 예(Liu Ye), 데이비드 메달라(David Medalla) 등 지금은 세계적인 작가로 발돋움한 작가들이 델피나 재단의 레지던시를 거쳐갔으며, 그 중 12명 이상이 영국의 저명한 미술상인 터너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델피나 재단은 그동안 테이트 모던, 몬드리안재단, 빅토리아 & 알버트 박물관, 크리에이티브 타임(Creative Time), 송은문화재단, 치즌헤일 갤러리 및 아트 자밀 등의 기관과 제휴를 맺고 다양한 국적을 지닌 300명 이상의 예술가, 기획자 및 작가들을 레지던시에 초대해 왔습니다. 이사회에서 지원하는 연간 자금의 40%를 제외한 나머지 운영비용은 개인 및 민간기금의 후원이나 공공기금, 그리고 이러한 협력 관계로 마련되고 있습니다.

델피나 재단이 선보이는 전시와 공공 프로그램은 일상생활과 연계된 비판적인 예술 담론을 조성해 왔습니다. 정기적으로 운영되는 레지던시의 주제별 프로그램에서는 그간 “The Politics of Food”, “The Public Domain”, “Performance as Process” 등 여러가지 중요한 이슈 및 통념을 어우르는 다양한 주제를 다루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레지던시 중에 최초로 작가와 더불어 컬렉터(collectors)를 거주자로 포함하는 “Collecting as Practice”와 같은 획기적인 프로그램을 선보이기도 했습니다. 이번 전시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는 대중, 시민권, 집단 행동의 개념 및 물리적으로, 그리고 가상으로 점차 변화하는 공공의 영역이 가진 특성을 탐구했던 “The Public Domain”이라는 큰 주제의 일부분으로 볼 수 있습니다.

송은문화재단 – 런던 델피나 재단 레지던시 프로그램 소개                                                                       
송은문화재단은 젊고 유능한 미술작가를 발굴, 지원하고자 ㈜삼탄의 故 송은 유성연 명예회장의 사재를 출연하여 1989년에 설립되었습니다. 송은문화재단은 국내 작가 지원사업의 폭을 국제적으로 넓히고자 영국 런던에 위치한 델피나 재단과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협력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연 1회(12주) 진행되고 있으며 송은 아트스페이스와 송은 아트큐브에서 전시한 작가들에게 지원기회를 제공하여 매년 1인을 선정하는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지난 3년간 델피나 재단과 송은문화재단은 총 5명의 한국 작가에게 런던의 레지던시 프로그램을 지원하였습니다.

전시에 참여하는 네덜란드 작가 야스마인 피서와 네덜란드를 기반으로 작업하는 오스카 산틸란의 작품은 주한 네덜란드 대사관과 몬드리안 펀드의 후원을 받아 제작되었습니다. 더불어 “Delfina in SongEun: Power play”는 문화체육관광부,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델피나 재단의 Network of Asia-Pacific Patrons의 추가적인 지원을 통해 2019년 런던으로 순회할 예정입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