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 (재)대구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대구예술발전소에서는 8월 8일(화)부터 10월 22일까지 76일간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 전시를 개최한다. 이번전시는 2017년 대구예술발전소의 두 번째 기획전시로, 현재 아시아를 기반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19명의 국내·외 작가들의 작품경향을 소개하는 전시이다.
 
□ 대구예술발전소는 ‘청년다움, 다원적 가치, 열린 미디어’에 대한 정체성 확립 및 확산을 위한 일환으로 아시아적인 세계관과 가치관을 탐색·선도하고자 우리 동시대 예술의 아시아 플랫폼의 역할을 하고 그 모색의 일환으로 이번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다.
 
□ 이번전시 ‘아시아, 예술이 묻는다(Arts, ask about Asia)’는 주로 중국과 일본을 중심으로 이해되었던 협소한 아시아의 이해에서 벗어나 대만을 비롯하여 베트남, 싱가포르, 태국으로 연결·확장하여 동시대 아시아 예술경향을 묻고자 한다. 왜 아시아인가? 라는 물음에 아시아의 근현대 속에서 ‘우리’를 성찰할 수 있다. 예술은 ‘아시아의 정체성’을 어떻게 묻고 있는지 그리고 예술로써 ‘현재’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이러한 질문 속에 던져진 질문을 공론화하고자 한다.
 
□ 전시에 출품되는 작품 대부분은 영상작품으로 아시아의 ‘아트 씬’에 대해 성찰하는 기회를 가지게 될 것이다. 대부분 식민지 역사를 지니고 있는 아시아권의 여러 나라들은 장구한 자신만의 역사와 문화를 지녔음에도 불구하고 ‘제국과 자본’이라는 두 가지의 키워드 아래 각기 다른 불균형한 상태에 빠져있다. 이번전시에 참여한 작가들은 유럽 대 아시아, 서구 열강 대 제3세계 혹은 개발도상국이라는 경제프레임과 정치 논리 속의 역사를 영상이미지로 담았다.
 
□ 이번 전시와 관련하여 학술행사도 개최될 예정이다. 국내·외 아시아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큐레이터를 초청하여 동시대 예술담론의 현장을 연구·기록·발표하고 예술의 공공적 기능에 대해 고찰해보고자 한다. 아시아역사를 고려하여 <전쟁과 예술가>라는 주제로 김희철 감독의 <이중섭의 눈> 다큐영화를 수창홀에서 매주 토요일 주 1회, 3층‘예술정보실’에서는 매주일요일 주 2회 상영할 예정이며, 장우석 감독은 시민과 함께 대구 북성로의 시공간을 더듬어 전쟁과 이산, 도시의 변화를 예술가의 눈으로 따라가 보는 로드쇼도 마련되어 있다.
 
□ 앞으로도 대구예술발전소는 국내·외 창작공간의 네트워크를 확장하며, 향후 아시아 예술의 플랫폼 기능을 담당하기 위한 프로젝트를 계속적으로 기획 할 예정이다.
 
□ 대구예술발전소의 관람시간은 오전 10시에서 오후 7시까지이며, 매주 휴관 일을 제외하고 무료로 운영중이다. 이번 전시의 부대행사 프로그램의 참여 비도 무료이며, 단체관람 및 전시설명은 사전 예약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권효정Kwon hyo-jung_삶의 분수Fountain of life_400x400x300cm_Mixed media_2017

아피찻퐁 위라세타쿤Apichatpong Weerasethakul_오직 원숭이들만을 위하여 For Monkeys-Only_1분 13초_single channel video,color, sound_2014

나현철_복개도로_100x150cm_피그먼트 프린트_2015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