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김한울 : 일구어진 땅 (Cultivated Land) 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대안공간눈 1전시실


김한울 ㅣ Kim,Hanwool 작가 프로필 상세보기

 일구어진 땅 (Cultivated Land)


 2017.08.11(Fri) - 08.24(Thu)
Artist Talk : 2017. 08. 12. 4PM




 <일구어진 땅>, 캔버스에 흙, 아크릴채색, 145.5x224.2cm, 2017

인간이 파헤쳐 놓은 땅을 다시 일구는 동물들

새로운 건물을 짓기 위해 기존에 있던 건물을 부수고 난 후 편평하게 일구어 놓은 땅을 시간을 두고 지켜본 일이 있다. 인간이 버린 쓰레기들과 함께 폐허로 변해버린 땅은 시간이 지나자 그 위에 풀이 하나, 둘 돋기 시작하더니 이내 이름 모를 꽃과 풀로 뒤덮였다. 그곳에는 새가 날아들고 예나 지금이나 그곳을 지키는 듯 고양이와 떠돌이 개가 돌아다닌다. 이 땅 위에 인간이 개입해 새로운 것을 짓는 대신 그대로 놓아둔다면 어떤 풍경으로 변하게 될지 상상해 본다.

천 위에 흙을 얹고 식물을 한 포기씩 그리며 땅을 재현한다. 현실의 풍경을 다시 돌아보고 그 위에 상상으로 본래 그 풍경에 존재했을 법한 동물을 그려 넣는다. 그리는 과정이 진행되면서 사람의 손길이 닿았던 사물들과 함께 식물이 어지럽게 뒤엉키며 새로운 의미를 만들어 낸다. 나의 작업은 하나의 과정으로 보면 자라나는 이야기와 같다.

사람이 떠난 터 안에 남아있는 동물들을 보면서 감정이입을 하고 그들에게 역할을 주고 이야기를 만든다. 주변 자연을 고려하지 않은 채 진행되는 개발의 모습이 아니라 동물들의 손으로 일구어진 땅의 모습을 생각하고 그린다. 동물들은 가면이나 모자를 쓰며 작은 신의 모습으로 탈바꿈 하고 땅을 지키고 가꾸는 역할을 한다. 이들은 인간과 자연 사이의 어디쯤에서 서로를 비추어주며 우리를 되돌아보게 한다.




<걸어가는 지푸라기>,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34.8x27.3cm, 2017



<구조물이 있는 풍경>, 캔버스에 아크릴채색, 53x65.1cm, 2017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