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매튜 스톤: 몸 안으로 돌아가기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초이앤라거 갤러리 서울은 2017년 7월 20일부터 8월 23일까지 Matthew Stone (매튜 스톤)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회화, 사진, 퍼포먼스 영역을 넘나들면서 미술을 통한 영적인 치유를 추구하는 매튜 스톤이 아시아에서 여는 첫 개인전이다. 매튜 스톤은 컴퓨터를 이용한 3D 회화 기법 요소를 통해 인간의 인체를 다양한 칼라의 붓질로 구성하는 등 그만의 방식으로 톡특한 회화를 발전시켜왔다. 이번 개인전에서 3D 조각, 평면, 설치 등의 다양한 방식으로 구성된 매튜 스톤의 작품들을 만나 볼 수 있다.

매튜 스톤은 아티스트이자 샤만이다. 그는 예술이 주는 ‘긍정주의 Optimism’ 가 이 세상의 어둠과 악을 치유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는 2004년 런던 켐버웰 미대를 졸업하고 런던 남부 지역에서 형성된 ‘와우와우 WOW WOW’라는 예술인들의 모임을 형성해 퍼포먼스와 디제잉을 하면서 동시대 아방가르드 예술을 이끌었고, 현재 런던의 예술가들에게 매우 영향력 있는 아티스트로서 그 네트워크의 중심에 있다. 이번 매튜 스톤의 전시를 통해 영국 미술계가 주목하는 현대의 예술적인 가치들이 무엇인지 영국 사회의 문화적인 독창성이 어떻게 작품에 반영되는지 알 수 있게 될 것이다.

매튜 스톤은 먼저 투명한 유리판 위에 그림을 그리고 그 그림을 사진으로 찍어낸 후, 이 사진 이미지를 3D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직접 제작한 다른 형태의 이미지들과 합성한다. 이렇게 해서 만들어진 디지털 이미지를 캔버스에 프린트하면 드디어 하나의 작품이 완성된다. 결국 매튜 스톤의 작업 방식은 사진 및 회화라는 미술사에서 있어서 극히 아날로그적인 전통적인 방식을 현대적인 테크놀로지에 접목시켜 새로운 형식의 시각 예술을 창조하는 일련의 과정을 거친다. 추상과 구상이 혼합된 구도나 색채, 형태들은 미술사의 흐름을 깊이 탐구하고 이해할 수 있게 해준다. 동시에 사진과 회화, 디지털 컴퓨터 그래픽, 퍼포먼스의 경계를 넘나들면서 이를 뒤집고 혼합해버리는 매튜 스톤의 과감하고도 새로운 표현 방식을 보여준다. 특히 디지털 작업은 매튜 스톤에게 있어서 작업의 중요한 과정 중의 하나이다. 붓으로 그려서 만든 인체 혹은 추상의 형태가 3D 소프트웨어를 통해 디지털화 되어 가상의 공간에 더해짐으로써 매우 독특하면서도 초현실적 분위기를 자아내기 때문이다. 매튜 스톤은 이런 디지털 이미지를 온라인에 올려 GIF 포맷의 움직이는 버전을 만들기도 한다.

매튜 스톤은 ‘가상의 현실세계로 향하는 것이 예술’이라고 믿는다. 어떻게 보면 그의 작업 방식은 평평한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는  그림의  역사에  대한  도전임과  동시에  사진과  그림의  경계를  무너뜨림으로써, 현대  미술의  새로운  방식을 제시한다.




Other Peolple's Energy, 2017, Digital print and acrylic on linen, 200x350cm


Matthew Stone

올해로 35세인 매튜 스톤은 2004년 런던의 캠버웰 미술 대학을 졸업하였고 5년 전 영국의 타임즈에 의해 ‘영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30대 작가’로 선정되었다. 영국을 대표하는 큐레이터 노만 로젠탈에 의해 예술적 에너지를 인정 받았고 이제 그는 영국 내 뿐만 아니라 세계를 무대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2015년 런던의 써머셋 하우스에서 개인전을 열면서 평단과 대중을 주목을 한 몸에 받았고 테이트 브리튼, ICA, 영국 왕립 미술 학교, 마라케시 비엔날레, 밀라노  비아파리니  파운데이션  등의  전시에  초대되어왔다. 초이앤라거와는 2012년 12월에  쾰른에서  열린  개인전 이후 두 번째 개인전이다.





Self Doubt, 2017, Digital print and acrylic on linen, 90x180cm



Choi&Lager gallery

초이앤라거  갤러리는 2013년  최선희와  야리  라거(Jari Lager)가  공동  대표로  독일  쾰른에  설립하였고  독일  거주 최진희 디렉터가 합류하면서 런던, 파리, 쾰른을 거점으로 유럽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최선희 대표는 2002년부터 유럽과 한국을 오가며 독립 큐레이터, 아트 컨설턴트, 미술과 관련한 글을 집필하는 기고가로 활동하면서 해외작가들을 한국에 소개하고 한국 작가들을 해외에 알리며 다국적 컬렉터들에게 현대 미술에 대한 자문 역할을 해왔다.


야리 라거는 1998년부터 런던에 갤러리를 운영하면서 지금까지 유럽을 주 무대로 활동해오고 있으며 최진희 대표는 독일  미술계에서  경력을  쌓으면서  초이앤라거  갤러리의  위상을  키워왔다. 이들은  독일의  갤러리에서  다국적의 작가들을  소개하는  수준높은  전시를  기획해오고  있고  유럽의  미술관들과  전시를  공동  기획하고  독일, 미국, 영국, 프랑스, 홍콩, 한국 등 세계 무대에서 열리는 국제 아트페어를 통해 프로그램을 확장해가고 있다. 초이앤라거 갤러리는 2016년 5월 BAIK ART (LA), Baudoin Lebon (Paris), Gallery SU: (Beijing) 와 협업하여 연합 갤러리SPACE KAAN 을 서울에 오픈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