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개관기념: 의학명화展

  • 전시분류

    외국작가

  • 전시기간

    2021-01-04 ~ 2021-02-28

  • 전시 장소

    병원安갤러리

  • 문의처

    070-4803-2346

  • 홈페이지

    http://www.artvaccine.com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의학명화展

전시작가: 노먼 락웰(Norman Rockwell)
로버트 힝클리 (Robert Cutler Hinckley)
루크 필즈(Luke Fildes) )
바실리 베레시차킨( Vasily Vasilyevich Vereshchagin)
안나 앙케(Anna ancher)
어니스트 보드(Ernest board)
조르주 치콧(Georges Chicotot)

전시기획: 송지은(큐레이터)
전시일정: 2021.01.04-02.28
전시장소: 병원安갤러리(경기도 이천시)
개관시간: 월-토: 10am-8pm 일요일 공휴일 휴일
문 의: 070-4803-2346 artvaccine@naver.com
웹사이트: www.artvaccine.com



전시소개
병원安갤러리는 개관전시 기념으로 오는 1월 4일부터 2월 28일까지(55일간) 의학에 관련된 명화를 선정하여 전시한다. 코로나19로 사람들의 일상활동이 줄어들고 전염병에 전 인류가 공포에 떨고 있는 2020년 마지막 달을 보내며 인류의 전염병 역사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다.

실크로드를 따라 번진 천연두에서부터 유럽인구의 3분의 1을 사라지게 한 흑사병, 제1세계대전이 끝날 무렵 번진 스페인독감 등 이러한 전염병은 의학의 발전하면서 고칠 수 있게 되었지만, 언제라도 우리가 모르는 새로운 병이 발병될 수 있다.

그림은 시대의 산물이다. 인류 최초 백신인 천연두 백신을 개발한 에드워드 제너가 백신을 주입하는 그림에서부터 환자를 곁에서 돌보는 자상한 의사의 모습을 그려 유명한 루크 필즈의 <의사>, 반전(反戰)화가로 알려진 바실리 베레시차킨의 <편지>라는 그림에서 헌신적으로 환자를 간호하는 간호사 모습은 이 시국에 잘 맞는 명화가 아닌가 싶다.

잃어버린 2020년, 인류를 공포에 빠뜨린 코로나19로 일상생활이 줄어들고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가 아닌 위드 코로나(코로나와 함께하는) 인 이 시기에 환자를 치료하거나 돌보는 의료진 모습을 그린 그림을 보며 의료진의 노고가 헛되지 않게 2021년은 개발된 백신으로 코로나가 잠식되기를 희망해 본다.
.

병원安갤러리 경기 이천시 경충대로 2560-2(파티마병원) 후문 야간진료실 옆 1층
T. 070-4803-2346
artvaccine@naver.com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