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외국 연구자의 한국미술 연구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외국 연구자의 한국미술 연구
Homebound Journey : Non-Korean Researchers’ Study of Korean Arts


2020.11.26 - 2021.4.24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 ‘밖에서 안으로’, 한반도의 미술을 되돌아보는 시간
    ○ 한국미술을 연구한 작고 및 생존 외국 연구자의 인명정보 및 연구결과물 정리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은 《나에게로 떠나는 여행 : 외국 연구자의 한국미술 연구》전시를 11월 26일부터 2021년 4월 24일까지 개최한다. 한국미술의 위치를 보다 국제적 시각에서 가늠하고, ‘안에서 밖으로’ 외적확장에 치우쳐있던 과거에서 벗어나 ‘밖에서 안으로’의 관점을 통해 내적확장으로 한국사회의 변화를 유도하고자 한다. 조선 시대 말부터 현재까지 한국미술을 연구하고 저술한 외국연구자(큐레이터 포함)의 인명정보와 연구결과를 전시로 구성했다. 

  한국미술사를 통사(通史)로 최초로 기술한 성 베네딕도회 신부이자 한국학자인 안드레아스 에카르트(Andreas Eckardt, 1884-1974)로 이야기는 출발한다. 그의 대표저서 『Geschichte der koreanischen Kunst』(조선미술사, 1929)는 독문판과 영문이 동시에 출간되었다. 민예운동가이자 미술평론가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悅, 1889-1961)의 조선미술에 대한 주요 개념을 피력한 초기원고 『朝鮮の美術』(조선의 미술, 1922), 또 미국 조지아대학 교수 엘렌 프세티 코넌트(Ellen P. Conant)의 기획으로 해방이후 최초로 해외에서 개최된 《Contemporary Korean Paintings》(한국현대미술전, 1958.2.25-3.22)의 팸플릿 등을 전시장에서 만날 수 있다. 

  동시대에 활동 중인 영국박물관 아시아부 큐레이터 제인 포탈(Jane Portal), 런던대학 SOAS 교수 샬롯 홀릭(Charlotte horlyck), 미국 前 UCLA 교수 부르글린트 융만(Burglind Jungmann), 미시건대학 교수 조앤기(Joan Kee), 일본 오타니대학 한국미술전공 준교수 키다 에미코(喜多恵美子), 그리고 한국민중미술연구자 후루카와 미카(古川美佳)의 책도 한자리에 놓인다.

  이번 전시는 국경을 넘는 초국가적 기억으로서 한국미술이 지니는 의미를 점검하고, 심화되고 있는 현실의 다문화성 안에서 한국미술을 문화교류적 측면에서 보다 확대 연구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외국연구자의 삶과 시선을 쫓아가다보면 한국과 그 미술을 낯설게 돌아볼 수 있을 것이다. 전시장에는 이번 전시와 관련된 권영필 前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김홍남 前 국립중앙박물관장, 송미숙 성신여자대학교 명예교수, 이성미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의 인터뷰 영상이 상영되어 이번 여행이 낯설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나침판 역할이 되어준다.

■ 출품 아카이브



안드레아스 에카르트, 「제2의 조국 한국이여 빛나라!」, 『신태양』 통권 제70호, 1958년 7월



야나기 무네요시, 「한국의 미술(上)-예술이 존재하는한 민족의 사멸은 없다」, 『신태양』 통권 제69호, 1958년 6월



■ 전시전경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