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Nature's Odyssey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 ‘네이처스 오디세이(Nature’s Odyssey)’ 개막


- 6월 29일부터 9월 27일까지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서 작품 전시

- 지구 보존의 메시지로 전시 구성, 지구와 자연의 위대함을 담은 사진 및 영상 120여점과 미디어아트, 스페이스 헬멧 등 공개

 



지난 131년 동안 미지의 세계를 발견하고 탐험해온 내셔널지오그래픽이 6월 29일부터 9월 27일까지 지구 보존의 메시지를 담은 사진전, ‘네이처스 오디세이(Nature’s Odyssey)’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전에서는 지구와 자연의 위대함을 담은 사진, 영상 120여점과 미디어아트, 스페이스 헬멧 등이 공개된다. 

전시회의 대표사진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비 숀(Robbie Shone)의 ‘오스트리아의 얼음 동굴’로 선정됐다. 해당 작품은 오스트리아의 베르펜벵 근처에 있는 얼음 동굴, ‘아이스코겔 홀레’ 내부의 거대한 얼음 동굴과 탐험가의 모습을 담았다. 탐험가의 모습은 해발 2,189m에 위치해 있는 거대한 자연의 빙하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는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로비 숀 / 오스트리아의 얼음 동굴 / 내셔널지오그래픽 제공]


이번 전시회에는 영국의 유명 사진작가 ‘맨디 바커(Mandy Barker)’의 작품 ‘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예술’도 전시된다. 이 작품은 영국의 한 해변에서 모은 플라스틱 폐기물 500점으로 만들었으며, 지구를 오염시키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심각한 현실을 일깨워준다.

또한, 캐나다의 사진작가이자 영화 제작자이며 해양 생물학자로 유명한 폴 니클렌(Paul Nicklen)의 작품도 전시된다. 그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자연 사진가 중 한 명으로 올해의 BBC 야생동물 사진상 등 30여개 이상의 상을 수상했으며, 현재 내셔널지오그래픽의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맨디 바커 / 플라스틱 쓰레기로 만든 예술 /내셔널지오그래픽 제공]


그 외 주요작품으로는 보자 이바노비치 (Boza Ivanovic)의 ‘생각하는 사자’ 및 앤드루 수요노(Andrew Suryono)의 ‘비야, 비야, 오지 말아라’ 등이 있다. 보자 이바노비치의 ‘생각하는 사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동물원에 있는 사자의 모습을 담았다. 


 
[보자 이바노비치 / 생각하는 사자 / 네셔널지오그래픽 제공]


앤드루 수르요노의 ‘비야, 비야 오지 말아라’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새끼 오랑우탄이 바나나 잎을 우산 삼아 비를 피하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앤드루 수르요노 / 비야, 비야, 오지 말아라 / 내셔널지오그래픽 제공]

개막전 미디어 행사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 대사, YBM 민선식 회장, 양재현 폭스네트웍스그룹 코리아 한국대표, 방송인 블레어 윌리엄스 등 각계 VIP들이 참석해 전시회의 시작을 알린다. 평소 환경에 관심이 많은 방송인 블레어가 오디오 가이드 영문 목소리 재능기부 및 행사 당일 도슨트까지 담당해 전시된 사진들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유할 예정이다. 
전시회의 국문 오디오가이드는 배우 공효진이 목소리 재능기부를 하였으며, 전시회 수익금의 일부는 환경단체에 기부될 예정이다. 

전시회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전시회 홈페이지(https://ngphotoex.modoo.at/)에서 확인해 볼 수 있으며, 전시회 티켓은 인터파크, 하나티켓, YES24, 멜론티켓, 티몬, 위메프, 혹은 현장에서 구매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성인 15,000원, 초·중·고등학생 12,000원, 만 36개월 이상 유아는 10,000원이다.  


◎ 내셔널지오그래픽(www.nationalgeographic.com) 소개

내셔널지오그래픽은 1888년, 가디너 그린 허버드(Gardiner Greene Hubbard)를 초대 회장으로 33인의 과학자, 탐험가, 학자들이 지리지식의 확장과 보급을 위해 내셔널지오그래픽 협회를 만들면서 시작됐다. 내셔널지오그래픽 협회는 현재까지도 세계 최대의 비영리 단체로 운영되고 있으며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모든 수익의 27%는 매년 전세계의 수많은 연구 및 환경 보호 프로젝트를 위해 지원되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은 현재 전 세계의 다양한 플랫폼(TV채널, 잡지, 아동 미디어, 여행 및 탐험, 서적, 지도, 소비자 제품, 지역 기반 엔터테인먼트 및 디지털 미디어 등)을 통하여 과학자, 사진작가, 언론인 및 제작자들의 이야기를 전달하고 있다.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