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김나영·그레고리 마스: 리프로스펙티브전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 ‹리프로스펙티브›
Nayoungim & Gregory Maass REPROSPECTIVE
2019.5.22 – 6.30

전시 정보

‘재생하다 Reproduce’와 ‘회고하는 Retrospective’ 이라는 의미의 ‘리프로스펙티브 REPROSPECTIVE’ 전시는, 2004년부터 공동 작업을 이어오고 있는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 듀오 작가의 지난 15년을 돌아보는 전시이다. 전시는 4개의 방으로 구성되며, 각 각 4개의 다른 제목을 갖는다. 이 제목은 모두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의 과거 전시 제목들이다. ‹무감각의 미 Beauty of being numb› 2006년 뮌헨, ‹시스템의 목적은 그 시스템이 하는 일 Purpose of a system is what it does› 2009년 서울, ‹낭만 결핍증 Romance deficiency disorder› 2017년 뉴델리, 그리고 ‹무아 자기도취 no-ego ego trip›는 2014년 오클랜드에서 열렸던 전시이다. 이와 같이 ‘리프로스펙티브’ 전은 과거에 열렸던 전시의 타이틀을 다시 사용해, 지난 15년 동안 제작한 작품들 중 각 방에 어울리는 작품들을 선별, 조합, 배치하여 전시를 ‘리프로듀스’ 한다. 이러한 시도는 작품의 단순한 외적 리터칭에 따른 형태의 변화를 넘어, 새로운 공간과 의미를 창출하려는 작가의 실험적 의지이다.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 작가는 주로 일상의 소품, 만화 속 캐릭터, 기억하기 쉬운 문구나 말장난, 대중문화의 패러디 등을 소재로 우리 시대의 욕망을 장난기 있게 표현하며, 예술이 일상 속에 침투하도록 시도한다. 즉 작업을 통해 예술 창작의 새로움에 대한 기대를 오히려 무산시키며, 전혀 다른 맥락의 사물과 이미지, 대중적 코드들을 서로 결합하고 변형하여 독특한 메시지를 암시하고, 그것을 추출하고 찾아내도록 유혹한다. 여기에 수수께끼 같은 작품 제목도 한 몫을 더한다. 이러한 이유로 일견 난해하고, 어수선해 보이는 이들의 작업 곳곳에는 유머와 해학이 숨어 있으며, 동시에 살짝 비튼 일상과 대중문화 코드들이 넘쳐흘러 작은 미소를 짓게 한다.

평범한 사물의 표면과 여러 사물들이 빚어내는 형상에 주목하고, 풍자적이며 개성 넘치는 한 순간을 포착하려는 김나영과 그레고리 마스의 작업은 생각할 수 있는 모든 상황을 상상하며, 기존의 사물들을 어떻게 새로운 개념으로 바꿔 놓을 수 있을까 고민한다. 그리하여 이제까지 우리가 알지 못했던 새로운 세계를 경험하게하고, 보여주고자 시도한다.




Information

“REPROSPECTIVE,” featuring the works of Nayoungim and Gregory Maass. Having first met in Paris, they have since taken an artistic journey together to realize the art of everyday life, using the world as their workshop. As there seems to be no clear line between their lives and their art, their artistic personalities are quite different yet resemble each other at the same time. The exhibition is designed to look back on their 15-year career as an artistic duo, with previously displayed artworks “reproduced” for this retrospective. This is how we arrived at the somewhat quirky title, “REPROSPECTIVE”.

As the duo put it themselves, “We don’t know the insides of things. We can just see the surface. That’s why we are interested in what spontaneously forms on the surface when various objects join together, rather than in their substance. What matters more than anything else is capturing the moments of individuality and satire sparked by objects when they are in such relationships and situations.” In this vein, the ready-made objects in their work are materials subject to artistic transformation and creative addition. Thus it is meaningless to approach their exhibition with the goal of seeking the original nature of the objects.

The works of Nayoungim and Maass may also appear to be strange and distracting to an audience accustomed to art created in a conventional manner. For the audience, their work may represent not so much “works of art” as the jumbled mess of life. However, elements of humor and levity are hidden in the duo’s messy-looking works as suggested by the title. And at the same time, the slightly twisted aspects of everyday life and pop culture elements contained in them may bring a little smile to the audience. Standing at the boundary between reality and unreality, their artworks may seem somewhat garish yet not frivolous, heavy but not crushing.


[전시연계 프로그램]

1. 6월 1일(토) 2pm
작가와 함께하는 전시투어
— 김나영 & 그레고리 마스

2. 6월 8일(토) 2pm
Artist Talk
— 안소연 전 삼성 플라토미술관 부관장, 김나영 작가

3. 6월 15일(토) 2pm
Artist Talk
— 이영준 계원예술대학교 교수, 그레고리 마스 작가

4. 6월 22일(토) 2pm
특별강연회 ‹Ready-made와 현대미술›
— 고동연 미술사학자

* 당일 전시 입장권 소지자 프로그램 무료 참가
* 이메일 info@sungkokmuseum.org 로 사전 신청 가능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