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

  • 전시분류

    단체

  • 전시기간

    2018-10-01 ~ 2018-10-31

  • 전시 장소

    국회아트갤러리(국회의원회관)

  • 유/무료

    무료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여권통문 황성신문


여권통문 발표 120년 기념 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 촉구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






인사말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권리선언이자 한국여성사의 큰 변곡점이 되었던‘여권통문’발표 120주년을 맞이하여 그를 기념하고 국립여성사박물관을 건립을 촉구하는‘한국여성미술인 120인전’을 대한민국 모든 국민의 전당인 국회에서 한 달간 개최하게 된 것은 한국여성사에 또 하나의 기념비적 사건입니다. 오늘을 축하하기 위해 세대를 넘고 각 영역을 넘어 감동과 열정으로 이렇게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898년 9월 1일, 북촌의 양반 여성들이 이소사 김소사의 이름으로‘여학교 설시 통문(女學校設始通文)’이른바‘여권통문(女權通文)’, 여성권리를 명시한 문서를 발표하였습니다. 당시 뜻을 같이한 여성들이 300여명에 이르렀다고 황성신문, 독립신문, 제국신문은 전합니다. 우리나라 최초 여성권리선언으로 근대적 여권운동의 시작이며 세계여성의 날이 촉발된 1908년 미국 여성노동자들의 시위보다 10년이나 앞서는 역사적 사건입니다. 단순한 주장에 그치지 않고 실제로 여학교(순성여학교)를 설치한 실천력에 더 높은 평가를 할 수 있습니다.

저는 2012년에야 이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여권통문을 접한 그 날의 감동은 표현할 수 없는 벅찬 감동이었습니다. 그 후 훌륭하신 선각자 여성 선배님들께 대한 감사와 존경심을 지니고 여성사에 대한 깊어지는 관심을 갖고 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 운동에 관여하게 되었습니다. 전 세계 60여개국에 이미 있는 여성 박물관들에 대한 부러움과 번듯한 여성사박물관이 아직도 없음에 부끄러움을 동시에 가지게 되었습니다. 웅녀의 단군신화 이래 우리나라 발전역사는 5,000년 세월, 헌신과 희생으로 점철된 훌륭한 어머니들과 언니, 누이들인 대단한 여성들 역사이기도 합니다. 2018년 9월 1일은 여권통문 선언 120년으로 다시 한 번 한국 여성들의 역사의 집, 자랑스러운 국립여성사박물관을 세우는 일의 대대적 변환의 계기가 되기를 염원합니다. 이 일은 이 시대를 사는 우리 모두의 역사적 사명이라고 굳게 믿습니다.

‘국립여성사박물관추진협의회’, (사)역사·여성·미래가 2012년 민간에서 발족한 이래로 여성사학회, 여성단체를 중심으로 여권통문의 역사적 의미에 주목하여 통문이 발표된 날을 여성계를 넘어 국가차원의 기념일로 제정하자는 움직임이 있어 왔습니다. 올해 신용현 의원님 대표발의로 매년 9월 1일을‘여권통문의 날’로 기념하고 여권통문의 날부터 1주간을‘여성인권주간’으로 정하여 기념함으로써 여권 문제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려는 양성평등기본법 개정안 발의가 되어 있는 상황입니다. ‘여권통문’선언 120년 되는 2018년, 놀랍게도 여성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올해, 민주주의의 완성이랄 수 있는 성 평등, 양성평등의 획기적 전기가 되기 바랍니다.

오는 10월 1일부터 한 달 동안 국회에서 여권통문을 기념하며 국립여성사박물관 건립을 촉구하는 대한민국 순수미술 대표 여류화가 120인 전시회 개최는 120년 전 선각자이셨던 김양현당, 이양성당의 후예로서의 감사의 마음을 담고, 대한민국 여성의 출중한 능력을 힘을 합하여 세상에 알리며 새로운 여성의 시대를 선포하는 일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기꺼이 참여해주신 작가님들과 관심을 보여주신 모든 분들께 우리 여성들의 빛나는 앞날을 꿈꾸며 진심으로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합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사) 역사·여성·미래 상임대표, 여성사박물관건립추진협의회 공동위원장

안명옥




1898년 9월 1일, 그날을 기억하며

120년 전 1898년 9월 8일자 황성신문은 “ ~ 녀학교를 설시 하랴난 통문이 있기로 하도 놀랍고 신긔하야 ~  ”라고 ‘여권통문’ 기재이유를 밝혔습니다. 여성들에게 엄격했던 조선시대 1898년 9월 1일 남녀의 동등을 주장하며 여학교를 설시하라고 리소사, 김소사를 중심으로 300명의 여성들이 단체로 나섰으니 참으로 놀랍고 신기한 큰 사건이었음이 틀림없습니다. 

이 여권통문을 읽노라면 120년 전 여성으로 돌아가 가슴이 벅차오르고 그 떨림으로 온 몸이 마치 민들레 홀씨 되어 하늘을 날아오르는 듯합니다. 여성들은 권리를 찾고, 경제력을 갖고, 지식을 쌓기 위해 세상을 향해 터져 올라 고난의 시간을 보내며 각 분야에 정착하여  깊이 뿌리를 내려오고 있습니다. 이제 국가발전에 기여한 수많은 여성의 역사를 보여줄 집이 필요하며 국립여성사박물관이 건립되어야할 이유입니다. 

이에 더하여 9월 1일을 한국여성의 날로 하여 선구적인 선조들의 뜻을 기리고, 양성평등주간도 9월 첫 주로 옮겨 그 의미를 새롭게 조명해야 할 때가 되었습니다.

2018년 10월 1일부터 10월 31일까지 국회아트갤러리에서 진행하는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은 ‘여권통문’발표 120년을 기념하고, 국립여성사박물관건립을 촉구하는 전시로 기획 하였습니다. 이 전시는 93세부터 50세까지 120명이 참여하여 출품하였으며, 한국화 45명, 서양화 75명으로 한국미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여성작가들입니다. 전시장 상황으로 인해 원로부터 3부로 나누어 40명씩 릴레이 전시로 이어집니다. 

이번 전시로 후손들이 ‘여권통문’을 기억하고 대한민국의 역사가 발전하는데 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2018. 10. 1
       
여성사박물관건립추진협의회 미술분과 위원장,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 추진위원장  
권경애


독립신문, 영문게재 www.fastio.com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
전시일정 및 작가명단

 1부 2018.10.1.-10 오후2시 오픈
1부 (한국화15명)
이인실 한영옥 류민자 이설자 이화자 조은경 원문자 심경자
정인자 송수련 김춘옥 차명희 서정완 손희옥 김원경

1부 (서양화 25명)
신금례 이경순 심죽자 김종복 노영실 박근자 김영자 최해숙
김지열 방혜자 김재임 권녕숙 천연순 석난희 황정자 성기점
조문자 서양순 조초자 조영실 강명순 이정지 최구자 이길순 
이광미

 2부2018.10.11.-21 오후2시 오픈
2부 (한국화15명)
박선희 이신호 장혜용 신지원 함순옥 이정연 구지연 김혜진
홍순주 김윤순 곽정명 구여혜 정문경 김현숙 안예환

2부 (서양화 25명)
손문자 남영희 곽  연 박  순 전준자 김정자 신애선 허  계 
김소선 노명자 이묘자 유명애 이서희 김경복 임현자 박희자 
장지원 홍기자 황용익 김용숙 강승애 김수정 팽용자 이정주 
김은숙

 3부 2018.10.22.-31 오후2시 오픈
3부 (한국화15명) 
김동애 김경이 이순애 김순호 이승숙 김숙경 이숙진 우재연 
유희승 김성희 권희연 유미란 송근영 하연수 안해경

3부 (서양화25명)
임종렬 양화정 김동영 이광숙 유성숙 김수자 윤경희 김석순 
권경애 이애재 연영애 박상천 권숙자 김상진 조지원 국명숙 
유경옥 서경자 이춘옥 조기주 박은숙 정해숙 공미숙 박유미 
강애란

주최 국회의원 신용현(바른미래당), (사)역사ㆍ여성ㆍ미래
주관 여성사박물관건립추진협의회, 한국여성미술인 120인 전 추진위원회
후원 여성가족부
협찬 미술세계, 서울아트가이드, 토포하우스,  전시가이드,  291갤러리, 갤러리오르



신금례, 엉겅퀴, 530x455cm, 유화, 2018




이인실, 합창, 458x53cm, 수간채색,먹,한지, 2015 




권경애, 상징-적·청-삶_455x38cm, Acrylic on canvas, 2018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