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전시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전시상세정보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염지혜 : 모든 관점 볼텍스

  • 상세정보
  • 전시평론
  • 평점·리뷰
  • 관련행사
  • 전시뷰어



Y 아티스트 10 『염지혜 : 모든 관점 볼텍스』展
- 바이러스, 레이어, 첨단기술을 주제로 급변하는 동시대를 다루다. -
- 젊은 작가의 신선한 시선이 돋보이는 영상작품 3점  -

대구미술관은 9월 4일(화)부터 12월 25일(화)까지 Y 아티스트 프로젝트 10 『염지혜 : 모든 관점 볼텍스』展을 개최한다.(오픈식 9월 3일(월) 오후 5시)

○『모든 관점 볼텍스』展은 ‘Y 아티스트 프로젝트’ 10번째 선정 작가인 염지혜의 개인전이다. 이 프로젝트는 젊은 작가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2년부터 추진 중이다.

○ 염지혜(1982년생)는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 골드스미스에서 순수예술을 전공했다. 심도 있는 연구를 바탕으로 동시대 사회 이슈에 주목한 작가는 2016년 송은미술상, 2015년 SeMA 신진작가로 선정되는 등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그들이 온다. 은밀하게, 빠르게, They Come. Swiftly, Stealthily, 2016, single channel moving image, 15 min 15 sec


○ 이번 전시 제목이기도 한 ‘모든 관점 볼텍스(Total Perspective Vortex)’는 더글라스 애덤스(Douglas Adam)의 소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에 등장하는 심리적 고문기계다. 이 기계에 들어가 방대한 우주 지도를 직면하면 사람들은 자신이 얼마나 미미한 존재인지를 느낀다. 전시『모든 관점 볼텍스』는 이 점을 차용했다.

○ 인간은 모든 관점으로 세계를 볼 수 없다. 특정 주관이나 특정 프레임으로 세계를 바라본다. 모든 관점이란 신의 관점으로 불가능한 영역이다. 그러나 모든 관점으로 세계와 인과(因果), 우주의 질서를 보려는 시도를 해야 한다. 

○ 또 볼텍스는 소용돌이를 뜻한다. 역사는 직선으로 이루어 지지 않고 나선형이 엮이어 소용돌이를 이룬다는 측면에서 진리는 직선적이지 않고 나선형의 모습이다. 여러 가지 얽히고 섥힌 소용돌이 볼텍스 모양이다.

○ 염지혜는 우주론, 우주과학, 의학, 철학, 인류학, 양자역학, 상대성 이론, 진화심리학, 로보틱스, 정신분석학, 미학, 영화학, 예술학 등 다양한 학문 분야를 이용해 우주의 비밀과 인류의 미래를 탐구한다. 작가는 불가능한 ‘모든 관점의 볼텍스’로 가능한 한 가지를 추구한다. 바로 꿈꿀 권리이다. 불가능한 비밀을 가능성의 문으로 안내하고픈 꿈이다.

○ 대구미술관 4, 5전시실에서 9월 4일(화)부터 시작하는 이번 전시는 바이러스, 레이어, 첨단기술 등 3가지 주제의 영상설치작업을 통해 급변하는 동시대와 인류 문명사에 대해 이야기한다.

미래열병 Future Fever, 2018, moving image, 17 min 10 sec


○ <그들이 온다. 은밀하게 빠르게(2016)>는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경험하며 느낀 바이러스에 대한 사유와 바이러스처럼 빠르게 확산되는 대중매체의 영향력을 보여준다. <커런트 레이어즈 Current Layers(2017)>는 동시대 삶의 형태와 행동 방식이 어떻게 변모되었는지 모색하고 진단한다. 

○ 또한 작가는 <미래열병(2018)>에서 ‘미래를 위한 진보는 곧 첨단과학기술 선점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믿음 아래 현대 사회는 ‘미래 열병’이라는 전염병을 앓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 미래주의 문화운동, 파시즘 등 작가는 역사적 배경과 많은 참고자료를 바탕으로, 기계 의존적 삶, 첨단기술과 미래 운명에 대한 불안과 공포의식을 작품 속에 담아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던진다.

○ 전시를 기획한 김혜진 학예연구사는 “동시대 문명을 바라보는 작가적 해석이 담긴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도 우리가 살아가는 동시대를 깊이 생각해보는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전시는 2018년 9월 4일(화)부터 2018년 12월 25일(화)까지 4, 5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작가의 예술세계를 들어볼 수 있는 ‘작가와의 만남’은 2018년 10월 중 실시한다.

(문의 : 053 803 7863, 관람료 성인: 1,000원, 어린이 청소년: 700원)


커런트 레이어즈 Current Layers, 2017, moving image, 30 min approx.


염지혜 (b.1982, 서울)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서양화과
골드스미스 대학교 순수예술 석사
센트럴세인트마틴스 대학교 순수예술 석사

 
개인전
2015     모든 망명에는 보이지 않는 행운이 있다, 아트선재센터 프로젝트 스페이스, 서울
2014     롱 무브_잘못된 이동 (혹은) 빗나간 동작, 미디어극장 아이공, 서울
2007     소통하기, 대안공간건희, 서울
 
단체전
2017     상상적 아시아, 백남준아트센터, 용인
2016     송은미술대상전, 송은아트스페이스, 서울
      테크스타일 시리즈 1.0:아리아드네의 실, 승완시민센터, 홍콩
      부끄럽고 사소한, 난지미술창작스튜디오 난지전시실, 서울
      언더 마이 스킨, 하이트 컬렉션, 서울
2015     잠 못 이루는 사람들, 갤러리 잔다리, 서울
2014     배제의 X 가능성, 갤러리 잔다리, 서울
          마그니피센트.수퍼.그레이트, 서교실험예술센터, 서울
      라이브 인 더 로비(시각예술참여자), 아트선재센터 라운지, 서울
2013     미디어 극장전, 갤러리 정미소, 서울
          영 아티스트 프로젝트, EXCO, 대구
          비디오 & 미디어, 갤러리 정미소, 서울
2012     카야프, 킨텍스, 경기도
      순회된 사람들, 헬리오폴리스 갤러리, 뉴욕, 미국
      연계된 금전, AS 갤러리, 크라코우, 폴란드
      오픈 데이, 갈파오, 상파울로, 브라질
2011     국제 예술전, 알마하타 갤러리, 라말라, 팔레스타인
2009     예술가의 손들, 쿠마시 컬처럴 센터, 쿠마시, 가나
      다른 아시아들, 놀리아스 갤러리, 런던, 영국
2008     4482 한국현대미술전, 바지하우스, 런던, 영국

하단 정보

FAMILY SITE

110-020 서울시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5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