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뉴스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학술/행사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목록

MMCA <미술과 보존과학> 국제학술심포지엄

  • 일시2019-09-17 10:30~17:00
  • 분야상세미술과 보존과학
  • 장소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강의실1
  • 주최국립현대미술관, 동경예술대학교
  • 참가신청방법무료
  • 문의전화02-3701-9500


국립현대미술관 <미술과 보존과학> 국제학술심포지엄 개최


   ◇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개관을 기념한 보존과학 국제학술심포지엄
     - 국립현대미술관과 일본 동경예술대학교 공동 주최 
     - 카나자와 21세기미술관, 후쿠오카 시립미술관, 삼성미술관 리움 등 
       한·일 보존처리 전문가 10명 근현대미술품의 보존 및 발전방안 토론 
     - 9월 17일(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개최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은 <미술과 보존과학> 국제학술심포지엄을  9월 17일(화)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일본 동경예술대학교와 공동 개최한다. 

국립현대미술관은 2013년부터 매년 보존분야 학술 행사를 개최해왔으며, 올해는 특히 국립현대미술관 청주 개관을 기념하여 국제학술심포지엄으로 기획하였다. 

한·일 근현대미술품의 보존 및 발전방안에 대한 주요 현안을 양국의 미술품보존 분야의 현장전문가 및 전공자들과 토론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특히 국내에서는 아직 생소한 뉴미디어 보존 전문가, 사진 보존 전문가 및 일본 각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는 미술품 보존전문가들이 발제를 맡아 미술품 보존의 최신 동향 및 생생한 현장 경험을 중심으로 토론할 예정이다. 

1부 첫 번째 발표는 최명윤 (사)한국미술과학연구원 이사장이 맡는다. 최명윤 이사장은 ‘근현대 미술작품의 상태조사 방법론’주제로 “지지체 <캔버스>층의 변형에 의한 훼손”을 다룬다. 이어 아마노 타로 요코하마 시민갤러리 수석 학예연구사는 일본, 싱가포르, 호주, 영국, 네델란드의 사례를 중심으로 ‘수집양식과 미술관 관리의 관계 및 보존과 감상의 윤리성’에 대해 발표한다.

2부에서는 한·일 보존 담당자들이 경험을 바탕으로 근현대미술품의 보존 및 과학분석 방법에 대한 사례를 중심으로 논의한다. 특히 최근 국제 미술계에서 이슈가 되고 있는 뉴미디어 작품의 보존에 관하여 권인철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사는 ‘뉴미디어에 사용된 브라운관 모니터의 대체 디스플레이 기술검토’에 대하여 소개하는 자리를 마련하였다.

이번 국제학술심포지엄은 한·일간 정치적 갈등에도 불구하고 문화예술계 교류는 지속되어야 한다는 교감을 통해 추진됐다. 국립현대미술관은 한·일 양국의 근현대미술품의 실질적인 보존을 위한 학술행사를 주최함으로써 향후 동북아시아 미술품 보존의 중심 기관으로 나아가기 위한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 이번 심포지엄은 보존분야의 전문가, 전공자에게 열려있으며 별도의 사전신청 없이 현장에서 무료 참여 가능하다.

윤범모 국립현대미술관장은“지난해 국내 최초 개방 수장형 미술관인 국립현대미술관 청주를 개관한 만큼 앞으로 미술품 보존에 더욱 힘을 쓸 것”이라며 “이번 한·일 양국 교류의 장을 통해 동아시아 미술품 보존의 중추로 한 단계 더 발전하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정보는 국립현대미술관 홈페이지(mmca.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 심포지엄 개요
  - 행 사 명: (국문) <미술과 보존과학> 국제학술심포지엄
  - 행사기간: 2019. 9. 17(화) 10:30~17:00
  - 행사장소: 국립현대미술관 서울 강의실1
  - 공동주최: 국립현대미술관, 동경예술대학교
  - 관 람 료: 무료 (현장 참여)





2017 학술대회 전경



2017 종합토론 모습


이전글 목록 다음글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