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뉴스


  • 트위터
  • 인스타그램1604
  • 서울아트가이드 디.에디션

동정

총19357

[2020.11.18] ‘한국 추상 조각의 개척자’ 최만린 별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국립현대미술관장을 지낸 조각가 최만린(85·사진)씨가 17일 별세했다. 한국에서 미술교육을 받은 1세대 조각가로, 동양철학의 근원적 속성을 다뤄 한국 추상 조각의 개척자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내 화두는 ‘우리의 조각은 무엇일까’였다”고 고인은 회고한 바 있다.


경기고 3학년 재학 중 1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에 입선했다. 서울대 미대를 졸업한 1958년, 6·25전쟁의 상흔을 인류의 대명사 ‘이브’로 표현한 반추상 여인상 ‘이브’ 연작으로 이름을 알렸다. 생계가 어려워 3년간 라디오(서울중앙방송국) 아나운서로 일하기도 했지만, 서예 필법에 기반한 ‘천지’ ‘일월’ 연작을 비롯, 생명의 보편성을 탐구하는 ‘태’ ‘맥’ 연작 등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갔다. 서울대 교수 및 미술대학장, 국립현대미술관장, 한국아나운서클럽 회장 등을 역임했다. 김세중조각상, 대한민국예술원상, 은관문화훈장을 받았다.


작년 서울 성북구에서 고인의 정릉동 자택을 매입해 조성한 ‘최만린미술관’이 지난 10월 정식 개관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발인 19일 8시. (02)3779-1918


- 조선일보, 동아일보, 국민일보, 한국일보, 매일경제, 헤럴드경제 2020.11.18


[2020.11.18] 인사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 조선대 △장황남정보통신박물관장 김판구


- 한겨레, 경향신문 2020.11.18

[2020.11.18] ‘한국 추상조각 대가’ 최만린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별세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한국 추상조각 대가’ 최만린 전 국립현대미술관장 별세


국립현대미술관장을 지낸 고 최만린 조각가.

국립현대미술관장을 지낸 고 최만린 조각가


1950~60년대 한국 추상조각의 기반을 닦은 원로 미술인이자 덕수궁에 근대미술전시관을 신설했던 최만린 전 국립현대미술관장이 17일 오전 9시30분 세상을 떠났다. 향년 85.

1935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국내에서 교육받은 1세대 조각가다. 한국전쟁 뒤인 1954년 서울대 조소과에 입학한 그는 서구와 일본의 근대 조각의 영향 아래 걸음마 단계에 머물던 국내 조각계에 <이브> 연작으로 대표되는, 원초적 생명성과 육감이 우러나오는 추상조각을 선보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1960년대 서울미대 대학원 석사과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조각가의 길로 접어든 그는 민속과 동양철학에 바탕해 기의 세계를 살린 각진 덩어리 조형물로 전통 서예 필획과의 연관성을 모색한 <현> 연작을 내놓았다. 1974~75년에는 미국 예술학교 프랫인스티튜트에서 수학하면서 본격적인 철조각인 <아> 연작과 <태> 연작을 창작했다.

1990년대 이후 지상에서 위로 솟구쳐오르는 기와 생명력을 표현한 말년작 연작에 이르기까지 그의 50여년 조각 작업은 여러 차례 조형적 변화를 겪었지만, 분출하는 생명력과 영적 기운의 표출이라는 특유의 추상 정신을 견지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대 미대 교수와 학장을 지냈으며, 1997~99년 13대 국립현대미술관장을 맡아 미술계 숙원이던 덕수궁에 근대미술전시관 분관을 개설하는 데 기여했다. 파리비엔날레, 상파울루비엔날레 등 국제미술전에 참여했으며 삼성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서 회고전을 열었다. 지난해엔 서울 성북구청이 관내 성북동 자택을 사들여 구립 최만린미술관을 개관했으며, 현재 생전 기증한 그의 작품을 전시 중이다.

유족으로 부인인 성우 김소원씨와 아들 최아사 계원예술대 건축학과 교수, 딸 최아란 연극배우 등이 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성모병원, 발인은 19일 오전 8시. (02)3779-1918. -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 한겨레, 경향신문 2020.11.18

[2020.11.12] 인사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호서대 ▲ 중앙도서관장 권정태


- 매일경제 2020.11.12

[2020.11.07] [부고]미디어 아티스트 양만기 교수

인쇄 스크랩 URL 트위터 페이스북


미디어 아티스트인 양만기 덕성여대 서양화과 교수(사진)가 10일 별세했다. 향년 55세. 홍익대와 동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한 고인은 영상과 컴퓨터, 레이저를 활용한 대규모 미디어 작품을 선보였다. 2009년 서울역 맞은편 서울스퀘어 전면에 영상 작품 ‘미메시스―스케이프’를 설치했다. 빈소는 경기 고양시 일산백병원, 발인 13일 오전 5시 반. 031-910-7114


- 동아일보 2020.11.12


하단 정보

FAMILY SITE

03015 서울 종로구 홍지문1길 4 (홍지동44) 김달진미술연구소 T +82.2.730.6214 F +82.2.730.9218